전체메뉴

donga.com

홍준표, 이젠 대여 강공으로…소통합 후 각 세우며 결속 다지기
더보기

홍준표, 이젠 대여 강공으로…소통합 후 각 세우며 결속 다지기

뉴스1입력 2017-11-19 14:37수정 2017-11-19 14:3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친박 비판 자제하고 검찰 등 법조계 향해 강공
DJ·盧 정부 국정원 특활비 공개 요구하며 ‘맞불’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뉴스1 © News1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검찰의 사정(司正) 드라이브에 연일 맹폭을 퍼붓고 있다.

친박(親박근혜)청산 작업과 바른정당 복당파 재입당 등 내부 문제를 정리하며 외부로 시선을 돌리고 있는 것이다.

홍 대표는 지난 14일 “우리 당에 계파는 이제 없어졌다”고 선언했다.

바른정당 복당파 의원 9명의 재입당이 완료되고, 친박계 의원들의 요구로 열렸던 의원총회가 예상과 달리 큰 충돌 없이 끝나며 자신감이 생겼기 때문이다.

당 산하 여의도연구원의 자체 여론조사 결과에서도 친박청산 작업에 대한 평가, 당 지지도가 만족할 만한 수준을 나타낸 것으로 전해진다.

이후 홍 대표는 친박세력 비판을 자제하고 국정원과 국군 사이버사령부의 정치 관여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 등 법조계를 향한 비판의 목소리를 내는 데 집중하고 있다.

그는 19일 페이스북을 통해 ‘성완종 리스트’ 사건에 대해 해명했다. 그는 “(2심에서) 성완종씨의 유언, 육성 녹취록, 메모를 모두 증거로 받아들였지만 내가 돈을 받지 않았다고 판단했다”고 강조했다. 자신감의 표현이자 대법원에 대한 압박으로 해석될 수 있는 대목이다.


홍 대표는 전날에는 “댓글 수사로 출세한 충견들이 0.5%도 안 되는 댓글로 이 나라를 지켜 온 안보수장을 정치관여로 구속했다”며 “자신들은 4년 후 정치관여 검사로 구속되지 않는다는 보장이 있냐”고 역공했다.

또 “노무현 정권 당시 청와대 특수활동비 3억 횡령 의속 사건과 640만불 뇌물 사건은 왜 수사하지 않냐”며 “자신들의 사건은 꼭꼭 숨겨두고 과거정부의 잘못된 관행만 수사 대상으로 하는 후안무치가 이 정권의 정폐청산이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홍 대표의 강성 발언은 박근혜 전 대통령을 제명하고 바른정당에서 일부 의원이 돌아오며 ‘소통합’을 완성한 만큼 문재인 정부란 외부의 큰 적을 향해 각을 세우면서 당 내부 결속을 다지는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한국당에서 이우현·최경환·원유철 의원이 검찰의 수사선상에 오르면서 당 내부에는 위기감이 흐르고 있는 상황이다.

류여해 최고위원은 17일 “자고 일어나면 신문 보기가 너무나 불안하다”며 “보수궤멸 프로젝트가 진행되는 것 아닌가”라고 우려하기도 했다.

한국당은 김대중·노무현 정권의 국정원 특수활동비 상납 관행 공개를 요구하며 ‘맞불작전’을 펼친다는 전략이다.

또 검찰이 법무부에 특수활동비 100억여원을 보낸 것도 부각하는 데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한국당 정치보복대응특별위원회는 이 밖에도 문재인 정부 인사들과 관련된 제보를 수집하며 날을 갈고 있다.

한국당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24일 법제사법위원회 회의에서 법무부 특수활동비 관련 청문회를 요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