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자유한국당 당사로 날아든 쓰레기들…“적폐주범 해체하라”
더보기

자유한국당 당사로 날아든 쓰레기들…“적폐주범 해체하라”

뉴스1입력 2017-11-18 20:12수정 2017-11-18 20:1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회적 참사 진상규명 특별법 국회 본회의 통과하라”
세월호 유가족 “자유한국당 특조위 위원 추천 용납 못해”
“항의의 표시로 선물을 증정하도록 하겠습니다. 나라 망친 적폐 세력 자유한국당은 해체하라!”

18일 오후 쓰레기봉투 3개와 구겨진 손피켓들이 일제히 자유한국당 당사 앞으로 날아들었다. 세월호 유가족들과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 가족, 시민들이 던진 ‘쓰레기’에는 ‘적폐세력 자유한국당 해체’, ‘쓰레기 자유한국당 즉각 해체’ 등의 문구가 적혀 있었다.

이같은 ‘쓰레기 투척’ 퍼포먼스를 벌인 이유는 박근혜 정부 당시 집권 여당이었던 자유한국당이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활동을 방해한 주범이라고 봤기 때문이다.

4·16연대와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가족모임 등을 비롯한 각계 시민사회단체들은 이날 오후 1시28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을 출발해 약 8㎞에 이르는 거리를 행진해 ‘사회적 참사 진상규명 및 안전사회 건설 등을 위한 특별법’을 본회의에서 통과시킬 것을 요구하며 당사 앞에 도착했다.

단원고 학생 고(故) 임경빈군의 어머니 전인숙씨는 행진 시작에 앞서 “이것은 지난해 박근혜와 새누리당이 없애 버린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를 재건하도록 법 제정을 촉구하는 걸음”이라며 “국회 본회의에 특별법이 통과돼 제대로 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이 이뤄지도록 함께해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경찰은 이들이 자유한국당사에 쓰레기를 버린다는 소식을 미리 입수하고 경력을 배치해 대비했으나 쓰레기들이 건물 앞으로 떨어지는 것까지 막지는 못했다.

이들은 오후 5시부터 국회 앞에서 열린 ‘적폐청산 사회대개혁 범국민대회’에 곧장 합류했다. 이날 범국민대회에는 전국농민회총연맹, 민주노총, 한국진보연대 등 각계 시민사회단체 1만5000여명이 참석했다.


이들 단체는 개회사를 통해 “국민에 의해 사망 선고를 받은 적폐세력들은 자유한국당을 만들고 촛불항쟁 이전의 국회 의석을 방패삼아 촛불 민의의 관철을 가로막고 있다”며 “촛불의 힘으로 탄생했다고 자임하는 새 정부 역시 큰 실망을 주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Δ세월호 특별법과 2기 특조위 구성의 지연 Δ사드 배치 강행 Δ대미(對美) ‘퍼주기 외교’ Δ도널드 트럼프 방한 당일의 차벽 설치 Δ12·28 한일합의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등 남은 적폐를 청산할 것을 정부와 국회에 요구했다.

유경근 4·16가족협의회 집행위원장은 “다음주 상정될 법안은 1년 전 박근혜와 새누리당이 진상조사를 방해하지 못하는 데 초점을 맞춘 법안이었다”며 “정부와 여야가 바뀐 상황에서는 취지에 맞게 특조위원 구성을 바꾸고 조사와 수사 권한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나아가 “자유한국당이 특조위 위원을 추천하는 꼴은 못 보겠다. 국회에서 자유한국당을 협상 테이블로 끌어들이려는 어떠한 시도도 용납할 수 없다”며 “자유한국당은 자격이 없다. 세월호 참사 관련 현안에서 빠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