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정우택, 복당파 원내대표 출마설에 “신중하게 행동하지 않으면…”
더보기

정우택, 복당파 원내대표 출마설에 “신중하게 행동하지 않으면…”

뉴시스입력 2017-11-14 09:52수정 2017-11-14 16:0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4일 차기 원내대표 선거에 복당파 의원들이 출마할 가능성에 대해 “그 분들이 들어와서 (신중하게) 행동하지 않으면 또 반발이 생길 수 있다”며 에둘러 반대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YTN라디오 ‘신율의 출발새아침’에 나와 이같이 말한 뒤 “앞으로 그 분들의 행동이 굉장히 중요한 것”이라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 분들이 정치를 오래 한 분들이기 때문에 어떻게 처신하는 것이 다른 의원들과의 융합과 당을 위한 길인지 잘 생각해 줄거라 본다”며 “복당한 분들은 행동을 하는데 조심스럽게 또 신중하게 처신해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친박 핵심 서청원, 최경환 의원에 대한 출당 문제에 대해서는 “홍준표 대표가 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동료 의원에 대한 제명을 의원들이 표결로 결정하라는 것은 정치가 아니다”라며 “당 지도부나 당 대표가 지도력을 발휘해서 책임 있는 분들에 대해 스스로 용단을 내리게 하는 것이 정치의 모습”이라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바른정당 탈당파 의원들의 복당을 두고 일부 친박계가 반발한 데 대해 “현재까지의 여러 가지 문제에 대해서는 어제 의원총회로 일단락된 것이 아닌가 생각 한다”며 “분위기가 복당한 분들의 징계보다는 앞으로 어떻게 같이 뭉치고 융합할 것이냐 이런 데에 더 많은 의원들의 관심이 있었다”고 밝혔다.

한편 정 원내대표는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를 향해 “보수 대통합은 큰 흐름으로 오고 있기 때문에 자강론은 결국 찻잔 속의 미풍으로 끝날 것”이라며 “소위 유승민 대표의 아집이 계속되는 한 바른정당은 11명의 의원도 유지하기가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