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홍준표, 유승민 신임 당대표 예방 두 번 거절한 이유는?
더보기

홍준표, 유승민 신임 당대표 예방 두 번 거절한 이유는?

뉴시스입력 2017-11-14 05:38수정 2017-11-14 10:3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혜훈 당 대표 때도 예방 안 받아…한국당만 유일한 보수정당으로 보수층에 각인

13일 당선된 유승민 바른정당 신임 당 대표가 각 당 대표들을 찾아 예방하는 가운데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의 거절로 당분간 홍 대표와의 독대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유 대표는 이날 당대표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 직후 정세균 의장을 예방했다. 유 대표는 이어 추미애 민주당 대표를 찾았다. 추 대표는 다음날 출국하는 방미 일정이 있어 이날 만남을 가진 것으로 전해졌다.

유 대표는 14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 일정 직후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이정미 정의당 대표를 차례로 예방한다. 그는 이 자리에서 소수 정당 간 정책공조와 협력을 당부할 예정으로 전해졌다.


유 대표 측은 홍 대표에게도 예방을 요청했지만 홍 대표 측이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당 관계자는 “바른정당 측에서 예방 요청이 왔지만 (홍 대표가) 우선은 안 만날 생각”이라고 말했다. 유 대표 측은 전대가 열리기 전인 11일께 미리 예방요청을 했지만 홍 대표 측은 ‘당선되기도 전에 예방 요청은 아닌 것 같다’며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 대표 측은 당선직후 다시한번 홍 대표 측에 예방 요청을 했지만 홍 대표 측은 또 다시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홍 대표는 이혜훈 바른정당 전 대표의 예방인사도 받지 않은 바 있다. 홍 대표도 지난 7월 당대표로 선출됐을 때 바른정당을 찾지 않았다.

홍 대표의 이 같은 무시전략은 바른정당을 고사시켜 한국당만이 보수적통정당으로 자리매김하기 위해서로 보인다.


실제로 홍 대표는 13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우리 당은 보수우파의 적통을 이어받은 본당”이라며 “건국시대 상징인 이승만, 조국 근대화 상징인 박정희, 민주화 시대 상징인 김영삼 대통령의 사진을 당사에 걸도록 하겠다”고 밝히면서 한국당만이 보수의 적자임을 선언했다.

【서울=뉴시스】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