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9개월만에 대면… 흥분한 최순실, 언짢은 고영태
더보기

9개월만에 대면… 흥분한 최순실, 언짢은 고영태

이호재기자 입력 2017-11-14 03:00수정 2017-11-14 10:5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고영태 재판에 최순실 증인 출석
최순실 “내 약점 잡아” 비난 쏟아내
고영태, 못마땅한 표정으로 흘겨봐
최순실 씨(61·구속 기소)가 13일 관세청 고위직 인사 청탁 대가로 금품을 받은 혐의(알선수재)로 기소된 옛 측근 고영태 씨(41) 재판에서 고 씨에게 불리한 증언을 쏟아냈다. 두 사람이 법정에 함께 선 것은 2월 6일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이날 최 씨는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부(부장판사 조의연) 심리로 열린 고 씨의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했다. 고 씨는 2015년 인천본부세관 소속 이모 사무관에게서 “김모 씨를 인천본부세관장으로 승진시켜 달라”는 청탁과 함께 2200만 원을 받은 혐의다.

검은색 재킷 차림의 최 씨는 법정에 들어설 때부터 피고인석에 앉은 고 씨를 뚫어지게 쳐다봤다. 짙은 남색 정장을 입은 고 씨는 최 씨의 시선을 개의치 않는다는 듯 고개를 뒤로 살짝 젖힌 채 최 씨를 바라봤다. 두 사람 모두 표정 변화는 없었다.


재판이 시작되자 최 씨는 작심한 듯 고 씨를 비난했다. 최 씨는 증언에 앞서 “원래는 불출석하려 했다. 고 씨가 마약 등 전과가 있는데 국회의원 33명이 탄원서를 냈다고 해서 충격을 받고 진실을 밝히러 나왔다”고 말했다. 이어 “고 씨가 여러 번, 제가 대통령 뒤에서 일을 하고 있다는 약점을 잡았다. 이런 문제(세관장 인사)가 터질 걸 알았으면 그냥 터뜨릴 걸 후회가 막급하다”고 언성을 높였다.

최 씨는 고 씨 부탁으로 김 씨를 청와대에 추천한 사실을 인정하면서 “고 씨 선배가 시계를 들여오다 세관에 걸려서 ‘빼줄 수 없냐’고 묻기에 없다고 했다. 그랬더니 (고 씨가) 세관장이 필요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고 씨는 검찰이 기소한 2200만 원 중 2000만 원은 받은 적이 없다고 부인하면서 상품권 200만 원은 최 씨에게 건넸다고 주장했다. 최 씨는 이에 “나는 200만 원 받을 군번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그는 “고 씨가 신용불량이고 아는 형한테 얹혀산다고 해서 각서를 담보로 3000만 원 빌려줬는데 아직 갚지 않았다. 그런 애한테 돈을 받는 게 말이 되냐”고 말했다.

증언을 하는 내내 최 씨는 흥분을 가라앉히지 못하는 모습이었다. 고 씨 변호인이 질문을 하려고 하면 “증언하기 싫다”, “의혹 제기하지 말라”며 각을 세웠다. 최 씨는 고 씨 변호인이 ‘국정 농단’이라는 표현을 쓰자 “국정 농단이라고 표현하지 말라”며 화를 냈다. 그는 “국정 농단 기획은 이 사람들(고 씨와 측근들)이 한 것이다. 저도 완전히 당한 사람”이라고 말했다. 최 씨가 목소리를 높일 때마다 고 씨는 못마땅한 표정으로 최 씨를 흘겨봤다.


이호재 기자 hoho@donga.com
#최순실#고영태#재판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