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朴 석방하라” 태극기 총동원령…다시 켜진 촛불
더보기

“朴 석방하라” 태극기 총동원령…다시 켜진 촛불

뉴시스입력 2017-10-21 15:14수정 2017-10-21 19:5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朴 탈당 논의한 한국당, 보수 우익 정당 아냐”
곳곳서 친박 집회…“신고 인원보단 적게 모여”
광화문광장 촛불집회 “세월호 진상규명·적폐청산”

박근혜 전 대통령이 재판 보이콧을 선언한 가운데 주말인 21일 서울 도심에서 친박(친박근혜) 단체의 태극기 집회가 잇따라 열렸다.

대한애국당은 이날 오후 2시 서울 종로구 대학로 마로니에 공원에서 주최측 추산 20만명(경찰 추산 3500명)이 참석한 가운데 ‘박근혜 대통령 정치투쟁선언 지지’ 제20차 태극기 집회를 개최했다.

대한애국당은 박 전 대통령의 지난 16일 법정 발언 이후 “박 대통령의 출정 외침에 화답하자”며 당 차원의 총동원을 내렸다. 이들은 부산, 울산, 경남, 경북, 대구, 대전 등지에서도 집회에 참여할 수 있도록 차량을 편성했다.

태극기와 성조기를 손에 들거나 몸에 휘감은 참가자들은 ‘박근혜 대통령을 석방하라’ , ‘홍준표는 물러나라’ , ‘문재인은 퇴진하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이들은 “박 전 대통령의 구속 연장에 대한 반대 목소리를 냈지만 문재인 정권은 우리 태극기 국민들의 목소리를 외면하고 또 다시 6개월 구속을 연장했다”며 “정치 보복이자 정치 감금, 정치 살인”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자유한국당은 어제 윤리위를 개최해 박근혜 대통령 출당을 논의했다”며 “출당 꼼수를 쓰는 한국당은 더 이상 보수·우익 정당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죄없는 박근혜 대통령을 즉각 석방하라’, ‘살인적 정치보복 즉각 중단하라’, ‘패륜당 패륜아 홍준표는 물러나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집회 장소 주변에서는 ‘박근혜 대통령 인권유린 규탄 및 무죄석방 촉구 천만인 서명운동’을 진행하기도 했다.


이날 집회에는 10일부터 박근혜 전 대통령의 불구속 수사를 촉구하며 무기한 단식농성에 돌입한 조원진 의원를 비롯한 정미홍 사무총장과 변희재 정책위의장 등이 참석했다. 박 전 대통령의 탄핵 심판 당시 대통령 측 법률 대리인을 맡았던 서석구 변호사도 모습을 보였다.

부축을 받으며 연단에 선 조 의원은 “박근혜 대통령이 옥중에서 정치선언, 정치 투쟁을 선언했다”며 “진실을 밝히고 대한민국의 정의가 살아있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함께 투쟁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마로니에 공원에서 1부 집회를 마친 뒤 오후 3시50분께부터 종로와 안국역을 거쳐 국립현대미술관까지 거리 행진을 벌였다. 행진 참가자들은 중간중간 ‘박근혜 대통령’, ‘문재인은 물러가라’ 등의 구호를 연호하기도 했다.

거리 행진을 마친 뒤에는 국립현대미술관 앞에서 2부 집회를 이어나갔다.

‘박근혜 전 대통령 구명 총연맹’, ‘새로운한국을위한국민운동본부’, ‘태극기혁명 국민운동본부’, ‘태극기 행동본부’ 등 친박·보수 성향 단체들도 도심 곳곳에서 집회를 열었다.

이들 단체가 신고한 참여 인원은 6000명이 넘었지만 경찰 관계자는 “신고 인원보다는 적은 수의 인원이 모인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는 다시 촛불이 켜졌다.

세월호 참사 유가족과 시민단체 모임인 4·16연대 등은 오후 7시 광화문광장에서 촛불문화제를 개최했다. 이들은 세월호참사 2기 특조위 설립과 함께 사회적 참사 진상규명 특별법의 조속한 입법을 촉구했다.

같은 시각 ‘통일의병’ 회원 50여명은 ‘전쟁반대 평화협상’을 주제로 광화문광장과 서울정부청사, 동화면세점까지 평화촛불행진을 벌였다.

이들은 한반도에서 북한과의 전쟁 가능성을 시사 중인 미국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비판과 함께 우리 정부에게 즉각적인 대북 평화협상 개시를 요구할 계획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다음달 7일 방한할 예정이다.

앞서 ‘이명박근혜 심판 범국민행동본부’는 오후 5시 광화문 광장에서 이명박 구속 촉구 기자회견과 촛불집회를 진행했다.

이들은 2012년 대선에서 국가정보원 댓글 작업을 통해 이명박 전 대통령이 대선 조작을 서슴지 않았다고 지적하며 이 전 대통령의 구속을 촉구했다.

경찰은 이날 38개 중대 3000여 명의 병력을 배치해 태극기·촛불집회 참가자들의 충돌 등 만일의 사태에 대비했다.

【서울=뉴시스】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