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적폐청산 놓고… 여권서도 시각차
더보기

적폐청산 놓고… 여권서도 시각차

한상준 기자 입력 2017-10-19 03:00수정 2017-10-19 09:1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재인 대통령 “다음 정권까지 가도 완수”
검찰총장 “수사 길게 끌면 피로감”
국정원장 “우리만 뛰고 있어 외롭다”
문재인 대통령이 최우선 국정 과제로 강조하고 있는 적폐청산을 둘러싸고 여권 내 불협화음이 서서히 고개를 들고 있다. 청와대는 사실상 시한 없는 적폐청산을 강조하고 있지만 정부는 물론 여당 일각에서도 피로감과 부작용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온다.

18일 청와대 관계자들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최근 비공개 회의에서 “이번 정권에서 마무리 짓지 못하고 다음 정권까지 가는 한이 있더라도 잘못된 적폐들을 바로잡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적폐청산 드라이브에 대한 부처의 반응은 엇갈린다. 서훈 국가정보원장은 최근 한 여당 중진 의원을 만나 “외롭다. 우리만 적폐청산을 위해 뛰고 있다”고 토로했다. 국정원만 이명박, 박근혜 정부의 각종 ‘적폐 사건’ 규명에 적극 나서고 다른 부처들은 미온적이라는 불만이다. 반면 문무일 검찰총장은 17일 “(적폐청산 관련) 수사를 길게 끌면 피로감이 커질 것 같다”고 말했다. 적폐청산 장기전을 준비하는 청와대와는 다른 반응이다.

적폐청산 핵심 기관장들마저 서로 다른 반응을 내놓는 것은 적폐청산의 개념과 범위 및 대상이 명확하지 않고, 뚜렷한 컨트롤타워도 없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적폐청산은 나쁜 관행과 제도를 바로잡는 것”이라는 청와대의 설명과 달리 적폐청산이 과거 정권을 겨냥한 정치보복으로 비칠 수 있다는 우려도 커지고 있다. 급기야 이낙연 국무총리는 최근 국정감사를 앞두고 ‘적폐청산의 개념과 과제 대응법’이라는 문건을 각 부처 장관에게 전달하며 ‘정치보복 프레임’에 대처하라고 지시했다.

한상준 기자 alwaysj@donga.com
관련기사
#문재인 대통령#적폐청산#국정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