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MB·朴정부 의혹 수사, “적폐청산” vs “정치보복” 국민에 물었더니…
더보기

MB·朴정부 의혹 수사, “적폐청산” vs “정치보복” 국민에 물었더니…

뉴스1입력 2017-10-16 11:06수정 2017-10-16 13:3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리얼미터 여론조사…한국당 지지층, ‘정치보복’ 83.5%
박근혜 전 대통령이 16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592억 뇌물' 관련 80회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박 전 대통령은 당초 16일 24시 구속 기간이 만료될 예정이었으나 지난 13일 재판부의 구속영장 직권 발부 결정으로 1심 판결 전까지 최대 6개월 동안 구속 상태에서 더 재판을 받게 됐다.2017.10.16/뉴스1 © News1

국민 10명 중 6명 이상은 이명박·박근혜 정부 당시의 각종 의혹사건에 대한 수사를 정치보복이 아닌 적폐청산으로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16일 나타났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CBS 의뢰로 지난 13일 전국 성인 511명을 대상으로 ‘정치권에서 적폐청산과 정치보복이라는 의견이 맞서고 있는 것과 관련, 어느 의견에 더 공감하는지’를 물어 이날 발표한 현안 여론조사에 따르면 ‘적폐청산’이라는 의견이 65.0%, ‘정치보복’이라는 의견은 26.3%였다.


지지정당별로는 민주당 지지층과 정의당 지지층, 무당층과 국민의당 지지층에선 적폐청산 응답이 압도적으로 높거나 대다수였지만 자유한국당 지지층에선 ‘정치보복’이라는 응답이 83.5%로 압도적이었으며 바른정당 지지층에선 ‘정치보복’이라는 응답이 44.4%로 오차범위 내에서 ‘적폐청산’ 응답보다 높았다.

이념성향별로는 진보층과 중도층에선 적페청산 응답이 각각 86.2%, 67.8%로 크게 높은 반면 보수층에선 정치보복이라는 응답이 58.7%로 다수를 차지했다.

연령별로는 60대 이상층에선 ‘정치보복’ 응답이 오차범위 내에서 다소 우세했으며 모든 지역에선 ‘적폐청산’이라는 시각이 우세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무선 전화면접(10%),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방식,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통계보정은 2017년 8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뤄졌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3%p, 응답률은 6.6%였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