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새마을금고중앙회장, 7년 동안 연봉 50억 받아…1년새 3배↑”
더보기

“새마을금고중앙회장, 7년 동안 연봉 50억 받아…1년새 3배↑”

뉴시스입력 2017-10-12 15:05수정 2017-10-12 17:0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새마을금고중앙회장이 7년 동안 약 50억원의 고액 연봉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행정안정위원회 김영호 의원(더불어민주당)은 1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행정안전부 국정감사에서 “새마을금고중앙회장의 연봉이 7년간 급격히 올라 총 50억원을 받았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새마을금고중앙회장의 연봉이 1년만에 3억원에서 9억원으로 3배나 올랐다. 중앙회장 연봉이 많은 이유가 있냐”면서 “연봉을 책정하려면 이사회 통과를 해야하고 총회 결의를 받아야 하는데 이사들이 반대하지 않았느냐”고 따져 물었다.


국감장에 나온 김성삼 새마을금고 신용공제대표이사는 “제 기억에는 특별히 반대하는 사람이 없었다”면서 “중앙회장 임금은 경영자 수당이 연봉에 포함됐다. 새마을금고는 1300개 법인과 3400개 점포로 구성돼 있어 조직이 상당히 많고 (회장은) 일선 금고를 365일 방문하게 된다”고 해명했다.

김 의원은 이어 “기본연봉과 경영자 수당이 7년동안 50억원이 된다는 게 국민의 정서와 같다고 보느냐”라며 “1년 근무한 회장의 연봉을 9억으로 올리는데 이사회 임원들이 한분도 반대안했다는게 정상적인 이사회냐”고 추궁했다.

그러면서 “연봉뿐만 아니라 판공비 사용내역도 적지 않은 것으로 안다”면서 “판공비를 묻는 자료에 새마을금고 측은 답변을 하지 않았다”고 강하게 질타했다.

김 대표이사는 “경영자 수당이 연봉에 포함됐다”며 기존 답변을 되풀이했다.


그러자 김 의원은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을 겨냥해 “새마을금고의 행정에 대해 침묵하고 있나”며 환수를 촉구했다.

김 장관은 “침묵 안한다. 새마을금고 관련법안이 제출됐고 내년부터 회장이 비상임 명예직으로 바뀐다. 새마을금고중앙회는 금고연합회인데 금고연합회 운영하면서 고액 연봉 받는다는 것은 상식적이지 않다는 데 동의한다”면서 “감사를 해서 내년 새로운 지도부가 들어서기 전에 새마을금고 관련 규정들을 바꾸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