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김호곤은 피곤” 모로코전서 조는 듯한 모습에 팬들 분통
더보기

“김호곤은 피곤” 모로코전서 조는 듯한 모습에 팬들 분통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7-10-11 09:43수정 2017-10-11 15:2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국 축구 대표팀이 10일 모로코와의 평가전에서 졸전 끝에 1-3 완패를 당하자 신태용 감독과 김호곤 대한축구협회 부회장을 향한 축구팬들의 질타가 이어지고 있다.

신태용호는 10일 스위스 빌/비엔의 티쏘 아레나에서 열린 모로코와의 평가전에서 시작 7분만에 골을 허용한 것을 시작으로 다시 3분만에 추가골을 내주는 등 실망스러운 경기력을 보이다가 결국 1-3으로 완패했다.

신 감독은 경기 후 "스코어도 지고 경기 내용도 졌다"고 참패를 인정했다.

특히 이날 현지를 찾은 김호곤 부회장이 경기를 관람하던 중 팔짱을 낀 채 조는 듯한 모습이 중계 화면에 포착돼 축구 팬들의 원성을 키웠다. 누리꾼들은 ‘호곤은 피곤’이라는 수식어를 붙이며 비난했다.

김 부회장에 대한 불만은 단지 이번에 조는 모습 때문만은 아니다. 앞서 지난달 26일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가진 브리핑 발언부터 논란이 있었다.

당시 김 부회장은 기자간담회에서 “신태용 감독이 최근 의기소침한 모습이 선배로서나 기술위원장으로서 안쓰럽게 느껴진다. 이 모든 논란의 출발은 거스 히딩크 전 감독을 영입하라는 일부 국민의 의견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이야기했다

그는 또 "평가전에서 팬들이 기대하는 경기가 나오지 않을 수 있다. 축구가 컴퓨터 게임처럼 마음대로 되는게 아니다. 내년 3월 마지막 A매치 쯤 돼야 좋은 경기력이 나오지 않겠나 싶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