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추미애 “노무현 특검, 일고 가치 없어…적폐청산 저항하는 것”
더보기

추미애 “노무현 특검, 일고 가치 없어…적폐청산 저항하는 것”

뉴스1입력 2017-09-26 14:21수정 2017-09-26 16:4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명예훼손 방식의 무모한 저항 일고의 가치도 없어”
“홍준표 영수회담 불참, 국민들 오기부린다 여길 것”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6일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노무현 전 대통령의 죽음과 관련 특검을 통해 진상을 규명할 필요가 있다고 밝힌데 대해 “일고의 가치도 없는 얘기”라고 일축했다.

추 대표는 이날 경기 일산의 한 군부대를 격려 방문한 직후 기자들과 만나 정 원내대표의 특검 발언에 대해 “적폐청산에 대해 저항하는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국민들은 이게 나라냐에서 비로소 나라다운 나라를 염원하고 있는데 그길에 훼방을 놓으려는 것”이라며 “사실왜곡을 통해 고인에 대한 명예훼손 방식으로 무모한 저항을 하는 것은 일고의 가치도 없다는 것을 국민들도 잘 알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최근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정치공작 의혹에 대해 한국당이 정치보복이라고 반발하는 것과 관련 “잘못된 것을 바로잡아야 새로운 대한민국의 길이 열린다”며 “검찰 권력을 이용해 전직 대통령을 죽음으로 내몬 것에 대한 사죄는 거녕 정치보복이라 하는 것은 국민이 용납할 수 없을 것”이라고도 했다.

추 대표는 27일 청와대 영수회담에 홍준표 한국당 대표가 불참하기로 한 것에 대해 “안오시겠다고 하는 것은 이해가 잘 안간다”며 “국민들께서 오기를 부린다고 여기실 것 같아 우려스럽다”고 지적했다.

또 “외교·안보가 막중한 이때에 서로 지혜를 모아보자고 대통령이 부른 것을 거절한 것은 예의에도 안맞다”며 “공당의 대표이자 공인으로서 공적인 마음을 가져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추 대표는 ‘영수회담에서 어떤 메시지를 전할 것이냐’는 질문에 “협치를 위해 여야정 협의체 만들자는 제안을 대통령께서 수용하셨으면 그런 시스템적인 협치의 틀은 서로 도와가면서 만들어야 한다”며 “한시바삐 여야정 협의체는 가동이 돼야한다는 것을 상기시키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번 원내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북한과 미국 양쪽에 동시특사를 파견하자고 이야기했다”며 “그런 것도 한반도 위기가 고조됐을 때 필요하지 않나 다시 한 번 말씀을 드릴 생각”이라고 전했다.

추 대표는 사법연수원 14기 동기인 홍준표 대표, 주호영 바른정당 재표 권한대행겸 원내대표와의 회동에 대해 “서로 이해를 하기 위해 필요하다면 하겠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서울·일산=뉴스1)

기사 의견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