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日언론 노골적 ‘코리아패싱’ 왜곡… 백악관도 우려 표명
더보기

日언론 노골적 ‘코리아패싱’ 왜곡… 백악관도 우려 표명

서영아 특파원 , 한상준 기자 , 이세형 기자 입력 2017-09-25 03:00수정 2017-09-25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긴장의 한반도]한미일정상회담 악의적 보도 논란 21일 미국 뉴욕에서 열린 한미일 정상회의에 대해 ‘한국 왕따’를 조장하는 듯한 일본 언론의 보도가 노골적으로 이어지고 있다.

산케이신문은 23일 1면 해설기사로 이날 3개국 정상회의가 겉으로는 3개국의 결속을 어필했지만 실제로는 북한에 유화적인 문재인 한국 대통령을 미국과 일본 정상이 강하게 추궁하는 자리였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미일 연대로 ‘문 정권의 배신’ 추궁” 제하의 기사에서 “문 대통령이 바늘방석에 앉은 기분이었을 것”이라 표현하기도 했다.

신문은 한미일 정상회의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한국의 800만 달러 대북 인도지원안에 대해 “북한에 대한 역(逆)메시지가 된다”며 강한 불쾌감을 드러냈다고 전했다. 이어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북한에는 핵·미사일 개발에 돌릴 돈이 있다. 그 돈을 인도 지원에 돌려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말하자 트럼프 대통령이 옆에서 고개를 연신 끄덕였다고 전했다. 신문은 북한과의 대결 자세를 강화하는 두 정상에게 한국의 인도 지원 움직임은 ‘배신’으로 보였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미일 정상회의장이 이처럼 얼어붙은 분위기인 가운데 갑자기 서프라이즈가 있었다. 트럼프 대통령이 “해피 버스데이, 신조”라며 큰 소리로 외치자 정상회의장에 커다란 생일 케이크가 운반돼왔다. 이날 63세 생일을 맞은 아베 총리를 축하하기 위한 이벤트였다. 미국과 일본 양국 정부 관계자에게서 우레와 같은 박수소리가 터져나왔고 아베 총리도 찌푸린 표정을 풀었다고 신문은 전했다.

이날 한미일 정상회의는 점심을 곁들여 약 1시간 동안 진행됐다. 신문은 그 후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호텔에서 따로 회담을 1시간 가졌다며 “정말 중요한 얘기엔 한국은 안 끼워준다”는 자세를 보여준 것이라고 해석했다.

청와대는 누적된 일본 언론의 의도적 보도에 격앙된 분위기다. 22일 윤영찬 대통령국민소통수석비서관이 직접 나서 “한미일 정상 간 만남을 둘러싼 악의적 보도와 관련해 해당 언론사와 일본 정부에 강한 유감을 표한다”고 반발했다.

미국도 한미일 정상회의 발언과 관련된 일부 일본 언론의 왜곡 보도에 불만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청와대에 따르면 23일 백악관 고위 관계자는 청와대 고위 관계자와 전화 통화를 나누는 과정에서 “일본 언론이 한미일 정상회의 발언 내용을 수차례 왜곡했다”는 주장에 동의했다. 백악관 관계자는 “한미일 3국의 공조에 균열을 불러올 수 있고, 이는 북한이 희망하는 상황”이라며 “매우 실망스럽고 우려스럽다는 미국 측 입장을 일본에 전달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관련기사

청와대의 불만은 새 정부 출범 이후부터 쌓여온 것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일본 언론에 의도적으로 왜곡된 정보를 흘리는 일본 정부에 대해 정부 관계자들이 매우 격앙되어 있다”고 전했다. 중국의 시선도 곱지 않다. 24일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은 21일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상에게 “일본 측이 언행에 신중을 기해 한반도 핵 문제에 건설적인 역할을 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도쿄=서영아 특파원 sya@donga.com / 한상준·이세형 기자
#일본#코리아패싱#왜곡보도#백악관#한미일 정상회의#한국 왕따#언론#산케이신문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