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李총리 “北 인도지원 바로 하는 것도, 현금 보내는 것도 아냐”
더보기

李총리 “北 인도지원 바로 하는 것도, 현금 보내는 것도 아냐”

뉴스1입력 2017-09-23 17:50수정 2017-09-23 17:5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北 핵무장 돕는단 건 과잉 관측…韓특수상황 이해해야”
“일왕 퇴위 전 한국방문 희망”
2017.9.22/뉴스1 © News1

이낙연 국무총리는 정부의 대북 인도적 지원 추진과 관련해 “인도적 지원은 바로 한다는 것도, 현금을 보낸다는 것도 아니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23일 아사히신문에 실린 인터뷰에서 “(대북 인도적 지원으로) 북한 핵 무장을 돕는다는 건 과잉 관측”이라며 “한국이 처한 특수상황을 이해하길 바란다”고 이렇게 밝혔다.

이어 “서울은 군사분계선에서 불과 50km 떨어져 있다. 60여년 전엔 전쟁도 경험했다”고 부연했다.

그는 북한 문제 해결을 위해선 남북 간 대화노선이 중요하다고 강조했고, 한국의 핵무장과 전술핵 재배치는 검토하지 않고 있다는 입장을 표했다.

이 총리는 “(핵무장은) 미국이 동의하지 않는다. 한국에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 한국 정부는 전혀 검토하고 있지 않고 비핵화가 목표”라고 강조했다.

북한 리용호 외무상의 태평양 수소폭탄 실험 관련 발언에 대해선 “김정은이 놓인 환경, 품성과 연관이 있다”며 “김정은이 외국 지도자를 만나 세계의 흐름을 보는 것을 제안하고 싶다. 평양에 있는 독일 등 외국 대사관과 만나기 바란다”고 언급했다.

이어 “북한이 (핵무장이란) 목표 달성까지 질주할 텐데, 국제사회가 끝까지 질주하지 않게 하도록 지혜를 모으고 싶다”며 “현재는 (대북) 압박이 필요하지만 언젠가 고도의 협상력이 필요하게 될지도 모른다. 국면전환이 먼 훗날일 것이라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또한 이 총리는 일왕 퇴위 전 한국 방문을 제안했다.

그는 “(일왕) 퇴위 전 한국에 와서 양국이 풀지 못했던 문제의 물꼬를 터준다면 양국관계 발전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그런 분위기가 빨리 조성되길 바란다”고 했다.

아울러 내년이 김대중 전 대통령과 오부치 게이조 당시 일본 총리가 ‘21세기 새로운 한일 파트너십 공동선언’을 한지 20주년이 되는 해라면서 “양국관계가 부활할 수 있도록 외교당국 간 논의가 시작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역사 문제에 관해선 “한국 국민에게도 애증의 마음이 있는 것이 현실이지만, (일본과) 함께 할 수 있는 것도 많다”고만 했다.

한편, 이 총리는 박원순 서울시장이 이명박 전 대통령을 국가정보원법 위반·직권남용과 명예훼손 등 혐의로 검찰에 고소한 것에 대해선 “불법행위를 저지른 게 여러 증거로 입증되고 있다. 이를 정치보복이라고 하면 오히려 사법절차에 대한 정치의 과잉 개입 아닌가”라고 말했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