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정병국 “박원순 MB고소, 피가 피를 부를 것…정치보복”
더보기

정병국 “박원순 MB고소, 피가 피를 부를 것…정치보복”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7-09-20 10:31수정 2017-09-20 13:1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병국 “박원순 MB고소, 피가 피를 부를 것…정치보복”

바른정당 정병국 의원은 20일 박원순 서울시장이 전날 이명박 전 대통령을 국가정보원법 위반 및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고발한 것에 관해 “결국은 피가 피를 부를 것”이라며 맹비난 했다.

정 의원은 이날 cpbc라디오 ‘열린세상 오늘’과 통화에서 “적폐청산을 해야 하지만 무엇을 위한 적폐청산인지, 지금 하는 행태들을 보면 되묻고 싶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결과론적으로 이게 우리 사회의 적폐를 청산해서 하나가 되어서 가는 게 아니라 결국은 분열과 갈등만을 남길 뿐이다. 따라서 어떻게 보면 정치보복”이라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 “문재인 정부가 가면 갈수록 어떻게 보면 숨겨놨던 마수의 칼을 뽑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며 “이게 부메랑이 되어가지고 본인들에게 또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역사는 정말 여기에서 단절을 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정 의원은 이명박 정부 시절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을 지냈다.

앞서 박 시장은 원세훈 전 국정원장이 ‘서울시장 좌편향 시정 운영 실태 및 대응방안’ 문건 작성을 지시한 일과 관련, 이 전 대통령을 고발하면서 “권력을 남용해 민주주의의 근간을 해치는 적폐는 청산돼야 한다”고 밝혔다.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pistols@donga.com

기사 의견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