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촛불시민 대신 받는 상”…문재인 대통령, ‘세계시민상’ 수상
더보기

“촛불시민 대신 받는 상”…문재인 대통령, ‘세계시민상’ 수상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7-09-20 10:03수정 2017-09-20 10: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9일(현지시간) 제72차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인트레피드 해양,항공,우주 박물관에서 개최된 아틀란틱 카운슬 주관 세계시민상 시상식에 참석해 2017년도 세계시민상을 수상하기 위해 입장 하고있다 .2017.9.19. 뉴욕 청와대 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뉴욕 인트레피드 해양항공우주박물관에서 대서양협의회 세계시민상을 수상했다.

'세계시민상'은 미국의 저명한 싱크탱크인 아틀란트 카운슬이 2010년부터 국제사회가 민주주의 발전에 기여하고, 세계 시민의식을 구현한 인사들에게 매년 수여하는 상이다. 올해는 문 대통령과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 중국 출신 피아니스트 랑랑이 수상했다.

앞서 이 상은 존 케리 전 미국 국무장관(2011), 크리스틴 라가르드 IMF 총재(2011), 헨리 키신저 전 미국 국무장관(2012), 아베 신조 일본 총리(2016) 등도 수상했다.

아틀란틱 카운슬 측은 문 대통령이 인권 변호사로서 민주주의와 인권 신장을 위해 노력해 왔고, 북한의 위협에 대응하여 한반도 긴장 완화와 역내 안정에 노력하고 있는 점 등을 높이 평가해 상을 수여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턱시도를 김정숙 여사는 한복을 차려입고 시상식에 참석했다.

청와대 공식 페이스북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수상소감을 통해 "이 상은 '문재인' 개인이 받는 것이 아니라 촛불혁명으로 민주주의를 지켜낸 한국의 촛불시민들을 대신해 받는 것이라며, 대한민국 국민들의 열정을 바탕으로 성숙한 민주주의를 이룩하고 국제사회의 민주주의 발전에 기여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toystory@donga.com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