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靑, ‘문정인 비판’ 송영무 장관에 ‘엄중 주의’…혼선정리
더보기

靑, ‘문정인 비판’ 송영무 장관에 ‘엄중 주의’…혼선정리

뉴스1입력 2017-09-19 10:08수정 2017-09-19 11:0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靑 “‘800만불’ 관련발언 조율안돼…국무위원 발언 신중해야”
안보라인 자중지란엔 선긋기…국방부 “유념하겠다”
2017.9.18/뉴스1 © News1

홍기삼 기자,조소영 기자,서미선 기자 = 청와대는 19일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별보좌관 비판, 대북 인도적 지원 시기 언급, 전술핵 재배치 발언 등으로 논란이 된 송영무 국방부 장관을 향해 ‘엄중 주의’ 조치를 내리며 혼선 정리에 나섰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비서관은 이날 출입기자단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청와대는 송 장관의 국회 국방위원회 발언과 관련, 국무위원으로 적절하지 않은 표현과 조율되지 않은 발언으로 정책적 혼선을 야기한 점을 들어 엄중 주의 조치했다”고 밝혔다.

앞서 송 장관은 전날(18일) 국회 국방위원회에 출석해 문 특보에 대해 “학자 입장에서 떠드는 느낌이지 안보특보나 정책특보 같지 않아 개탄스럽다”고 비판해 문재인 대통령 방미 중 외교안보라인에서 자중지란이 불거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됐다.

정부의 800만달러 규모 대북 인도적 지원계획에 관해선 “지원시기는 굉장히 늦추고 조절할 예정이라고 통일부로부터 들었다”고 해 통일부 공식입장과는 차이를 보였다.

그는 전술핵 배치 문제와 관련 지난 4일 국방위에서는 ‘검토할 용의가 있다’, 12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는 ‘검토하지 않는다’고 해 말을 바꿨다는 비판을 받고 야당 일각에서 제기하는 핵 독자추진 또는 전술핵재배치 주장엔 부정적 입장을 분명히 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통화에서 “정확히 (송 장관의) 어느 한 발언을 뜯어서 이야기한 건 아니다”며 “특정발언이 문제라고 말하는 건 적절치 않고, 한 마디 한 마디에 매우 엄중한 책임을 져야 하는 국무위원으로 발언에 신중을 기했어야 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신중하지 못한 발언으로 정부 내 큰 이견이 있는 것처럼 비쳐지게 만든 점에 대해 발언한 사람이 어떤 의도와 취지를 갖고 했든 결과적으로 부적절했다면 앞으로 조심하라는 차원의 경고라고 봐야 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윤 수석이 언급한 ‘국무위원으로 적절하지 않은 표현’은 문 특보와 관련한 송 장관 발언을 지적한 것으로 보인다.

같은 관계자는 “문 특보는 개인을 비판한 것이 아니라 ‘참수작전’ 표현에 문제있다는 등 지적을 한 것인데, 송 장관은 인신공격성 발언을 한 것이니 수준이 좀 다르다”고 언급했다.

‘정책적 혼선’과 관련해선 송 장관이 대북 인도적 지원 시기를 통일부와는 달리 언급한 것을 두고 한 비판으로 해석된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통화에서 “800만불 (대북지원) 관련 어제 송 장관 발언이 조율되지 않은 부분”이라고 말했다.

다만 청와대 측은 송 장관과 문 특보 간 충돌이 발생해 외교안보라인에 혼선이 생겼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 “실제 충돌이 있다면 사람을 바꿔야(교체해야) 하지 않겠느냐”고 ‘충돌설’을 일축했다.

큰 외교안보 기조는 같이하되 논의·토론 등을 통해 서로 다른 의견을 교환하는 건 당연한 의사소통 과정이라는 설명이다.

한편, 국방부는 청와대의 송 장관에 대한 ‘엄중 주의’ 조치에 “향후 유념하겠다”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