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文대통령, 박성진 사태 보고받고 “담담하게 하라”…그뜻은?
더보기

文대통령, 박성진 사태 보고받고 “담담하게 하라”…그뜻은?

뉴스1입력 2017-09-14 18:01수정 2017-09-14 18:0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靑 “인사라인 문책 동의 못해”…청문회 제도 문제있어
靑, 文대통령 내주 방미 이후 사태 해결 본격 나설 듯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참석자들과 대화를 나누며 웃고 있다.(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이른바 ‘박성진 사태’에 대해 참모진들로부터 보고받은 뒤 “담담하게 하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당일 오전 문 대통령과 참모진들 간 티타임 회의 당시 ‘박성진 사태’에 대한 보고가 있었으며, 문 대통령이 이같이 말했다고 밝혔다.

앞서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는 전날(13일)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묵인 하에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부적격’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채택했다.

여당의 반대 의사가 분명한 만큼 문 대통령은 이날 국회와 인사혁신처를 거쳐 청문보고서를 송부받은 뒤 박 후보자 임명 여부에 대해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담담하게 하라는 언급에는 이같은 문 대통령의 고민이 담겨있다는 풀이다.

이 관계자는 “정무적으로 계산하지 말고 어떤 결정을 내릴지 생각해보자는 것”이라며 “조만간 (참모진 등) 의견을 모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청문보고서 채택 당시 여당이 퇴장해 여당의 방조 논란이 일고 있는 데 대해 “당청 이견은 없다”고 못박았다.


청와대는 아울러 박 후보자에 대한 국회의 부적격 판정은 검증 과정을 탈락한 게 아니냐는 데에 ‘동의한다’는 입장을 표하면서도, 이에 따른 청와대 인사라인을 문책할 생각은 없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그러면서 국회 인사청문회 제도에도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이같은 뜻을 견지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관계자는 청문회 과정에서 박 후보자에 대한 ‘전문성’에 대한 검증이 아닌 종교와 같은 ‘성향검증’에만 치중됐다며 “후보자의 정책적 능력과 역량, 업무능력에 대해 아직 덜 검증된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인사검증 시스템과 절차에 있어 청와대 혼자만 책임을 져야 하는지에 대해서는 동의할 수 없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임명동의안에 대한 국회 기류와 박 후보자 임명을 연계할지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는 가운데, 청와대는 현재로서는 아니라면서도 문을 열어두는 듯한 뉘앙스를 보였다.

이 관계자는 “여야간 지금보다 진척된 협의가 나오지 않으면 별개로 가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다만 “박 후보자에 대한 우리 선택은 임명 혹은 철회인데 이에 대한 기한이 없으니 기한을 좀 갖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아울러 야당이 정기국회 국면에서 인사·법률·예산 등 여러 면에서 연계전략이 있기 때문에 야당이 김명수 후보자를 국회에서 통과시켜준다는 보증만 받고는 쉽사리 움직일 수 없다는 뜻을 전했다.

청와대는 이번 사태 해결 시점을 문 대통령의 내주 방미(訪美) 일정 이후로 보는 듯한 뉘앙스를 풍겼다.

이 관계자는 일련의 모든 것을 논의하기 위해 문 대통령이 미국을 다녀오고 난 뒤, 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 회동을 강하게 추진할 것이냐는 물음에 “뭐든지 다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문 대통령이 지난 4일 민정·인사수석실 등을 향해 지시한 인사보완책이 만들어지는 데에는 다소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관계자는 “여력이 없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