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천안서 60대 아버지가 흉기로 딸 살해…도망쳐 나온 손자가 신고
더보기

천안서 60대 아버지가 흉기로 딸 살해…도망쳐 나온 손자가 신고

뉴스1입력 2017-09-14 13:11수정 2017-09-14 18:1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News1

14일 오전 0시2분께 충남 천안 동남구의 한 주택에서 60대 아버지가 자고있던 30대 딸을 둔기로 무차별 폭행해 살해했다.

천안 동남경찰서에 따르면 아버지 A씨(69)는 숨진 딸 B씨(34)의 아들 C군(11)의 신고로 현장에서 검거됐다.

A씨는 장도리로 B씨의 머리와 목, 턱, 몸 등을 20여 회 이상 내려쳤으며 B씨 옆에 잠들어있던 C군이 도망쳐나와 신고했다.

최근 A씨는 B씨가 밥과 반찬을 해놓지 않아 자주 갈등을 겪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A씨는 2009년 아내와 이혼하며 충격으로 술을 많이 마셔 알코올중독 등으로 정신병원에 입원해 치료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진술에서 “최근에도 정신병과 관련해 통원치료를 하며 약을 먹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살해 동기 등을 조사하고 있으며 C군의 신변을 보호하고 있는 상태다.


(대전·충남=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