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싱가포르 첫 여성대통령 탄생…할리마, 화합 강조
더보기

싱가포르 첫 여성대통령 탄생…할리마, 화합 강조

뉴시스입력 2017-09-13 16:11수정 2017-09-13 16:1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싱가포르 헌정사상 최초의 여성대통령이자 말레이시아계 대통령이 탄생했다.

13일 현지매체 채널뉴스아시아에 따르면 총리실은 할리마 야콥(62) 전 국회의장이 오는 14일 오후 6시께 이스타나 대통령궁에서 제 8대 대통령으로 취임한다고 밝혔다.

본래 싱가포르 대통령 선거에 도전장을 내민 후보는 할리마를 포함 총 세 명이었다. 선거는 오는 23일 예정돼 있었다.

하지만 할리마를 제외한 모하메드 살레 마리칸 세컨드찬스프로퍼티스 최고경영자(CEO), 파리드 칸 부르봉오프쇼어 아시아태평양 회장이 후보 자격요건을 갖추지 못하면서 중도 탈락했다. 결국 유일한 대통령 후보로 남은 할리마가 투표 없이 대통령으로 확정됐다.

할리마는 선거관리위원회로부터 대통령 당선 소식을 들은 후 자신의 지지자들 앞에서 화합을 강조했다.

그는 “모든 싱가포르인들이 어깨를 나란히 할 필요가 있다”며 “우리는 아직 최고점에 도달하지 못했다. 우리는 차이점이 아닌 유사점에 집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