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60대 독거노인 강도 살인사건’…‘1㎝ 반쪽 지문’ 덕분에 12년 만에 해결
더보기

‘60대 독거노인 강도 살인사건’…‘1㎝ 반쪽 지문’ 덕분에 12년 만에 해결

뉴시스입력 2017-09-13 11:33수정 2017-09-13 16:3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60대 독거노인을 강도 살해한 용의자가 12년 만에 경찰에 붙잡혔다.

강원지방경찰청은 지난 2005년 강원 강릉시 구정면의 한 주택에서 발생한 60대 독거노인 살인사건 용의자 A(49·당시37세)씨를 검거했다고 13일 밝혔다.

강원청에 따르면 지난 2005년 5월 13일 오후 5시께 강릉시 구정면에 거주하던 독거노인 B(69·여)씨가 자신의 집 안방에서 포장용 테이프와 휴대전화 충전기 선으로 얼굴과 양팔, 두 다리가 묶여 숨진 채 발견됐다.

발견 당시 B씨의 얼굴과 복부 등에서는 타박상이 발견됐으며 집안은 크게 어지럽혀 있었다.

사건 발생 후 경찰은 금품을 노린 강도 살인사건으로 추정하고 수사를 진행해 피해자의 입을 묶고 남은 포장용 테이프에서 1㎝ 길이의 왼쪽 손 중지손가락 반쪽 지문을 발견했다.

그러나 당시 지문감식 기술로는 용의자를 특정할 수 없어 더 이상 수사가 진척되지 못해 미제사건으로 남았다.

강원경찰청은 지난 5월 경찰청이 지문감식 데이터베이스를 확장함에 따라 해당 미제사건의 중요 증거인 용의자의 반쪽 지문의 감정을 의뢰했다.


경찰청 지문감식 결과 새로운 용의자 A씨가 특정됐고 법의학 교수와 경찰청 부검의 자문을 통해 피해자 사망시간대와 구체적 범행방법을 특정한 뒤 A씨를 검거했다.

A씨는 경찰조사에서 범행 일체를 부인했으며 범행 시각 당시 지인이 운영하던 주점에 있었다고 진술했으나 조사결과 주점에 있지 않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A씨가 범행 당시 피해자 B씨가 착용하고 있던 금반지 등 80만원 상당의 귀금속을 갈취하고 폭행한 것으로 보고 강도살인 혐의로 구속했으며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춘천=뉴시스】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