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검찰, 18조 투입 ‘한국형 전투기 사업’ 칼 겨눴다
더보기

검찰, 18조 투입 ‘한국형 전투기 사업’ 칼 겨눴다

뉴시스입력 2017-09-13 09:39수정 2017-09-13 09: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검찰, 보라매사업 관련 자료 방사청서 입수
18조원 규모 건군 이래 최대 무기개발사업
한국형 헬기 이어 전투기도 수사선상 촉각

한국항공우주산업(KAI) 경영비리를 수사 중인 검찰이 한국형 전투기(KF-X·보라매) 사업 관련 자료를 확보해 분석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보라매 사업’으로 불리는 한국형 전투기 개발사업은 박근혜정부에서 결정돼 추진되고 있다. 사업 규모가 무려 18조원에 달해 건군 이래 최대 무기개발사업으로 꼽힌다.

검찰 수사가 수리온 관련 경영비리에서 역대 최대 방위사업인 보라매 사업으로 확대되고 있다는 이야기가 나온다.

13일 검찰 등에 따르면 KAI 관련 수사를 하고 있는 서울중앙지검 방위사업수사부(부장검사 이용일)는 최근 방위사업청에 두 차례에 걸쳐 보라매 사업 전반에 대한 자료를 요청해 각종 서류와 파일을 입수했다.

검찰이 방사청에 요청한 자료는 보라매 사업 세부 내역과 예산 등 사업추진 경과 및 현황이 망라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 자료를 토대로 보라매 사업에서도 원가 부풀리기와 분식회계 등 KAI의 경영비리가 있었는지 들여다볼 방침으로 전해졌다.

앞서 검찰이 지난 11일 구속영장을 청구한 KAI 박모 상무는 보라매 사업 업무를 맡은 임원으로 파악됐다. 박 상무는 고정익사업관리실장을 맡아 이 사업에 깊이 관여했으며, 분식회계 관련 증거인멸을 지시한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됐다.

KFX 보라매 사업은 KAI에서 맡아 개발 사업에 착수한 한국형 전투기 개발사업이다. 박근혜 전 대통령 시절 결정돼 개발기간은 2015년 6월부터 2025년 11월까지 10년6개월이며 개발비 약 8조6700억 원, 양산 포함 총 18조원이 투입되는 초대형 국책 사업이다.


검찰은 이미 국산 헬기 개발사업인 수리온 사업에서 원가 부풀리기 등 경영비리가 있었던 정황을 포착하고 수사를 진행 중이다. 주요 수사 대상인 수리온 사업은 개발에만 약 1조3000억 원이 들어간 국책사업이었다.

사정당국 관계자는 “검찰이 보라매 사업 관련 자료를 방사청에 요청해 검토하는 것은 맞다”면서도 “보라매 사업 관련 혐의와 수사에 대해서는 확인이 어렵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