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8월 실업자 100만명 ‘IMF위기 버금’…청년실업 심각
더보기

8월 실업자 100만명 ‘IMF위기 버금’…청년실업 심각

뉴스1입력 2017-09-13 08:02수정 2017-09-13 11:3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장마에 취업자 21만2000명 증가 그쳐…4년6개월만에 최저
청년실업률 9.4% 8월 기준 1999년 이후 최고…체감실업률 22.5%
지난달 90만명대로 떨어졌던 실업자 수가 한 달 만에 다시 100만명을 넘어섰다. 장마로 인해 건설 일용직 근로자가 줄면서 취업자 증가폭은 4년 6개월에 최저치를 기록했으며 청년 실업률은 10%에 육박할 정도로 치솟았다.

13일 통계청이 발표한 고용동향에 따르면 8월 실업자 수는 전년동월대비 5000명 증가한 100만1000명으로 집계됐다.

1~6월 계속된 실업자 100만명대가 지난 7월(96만3000명) 들어 깨지는가 싶더니 한 달만에 다시 100만명대로 늘어난 것이다.

특히 졸업시즌이 아닌 8월에 실업자가 100만명을 기록한 것은 IMF(국제통화기금) 외환위기를 겪은 이듬해인 1999년 8월(136만4000명) 이후 18년 만이라는 점에서 고용상황의 심각성을 짐작할 수 있다.

1999년 당시는 외환위기 여파로 대량실업이 발생하던 시기로, 그해 12월까지 실업자 수가 100만명 밑으로 내려간 적이 없었다. 올해 역시 지난 7월을 제외하고 8월 현재까지 7개월 동안 실업자가 100만명을 넘어서며 외환위기 당시 실업사태에 버금가는 고용한파를 겪고 있는 셈이다.

청년실업은 상황이 더 좋지 않다. 8월 청년실업률은 9.4%로 전년동월대비 0.1%포인트(p) 상승했다. 8월 기준으로 봤을 때 1999년 8월 10.7% 이후 최고치다.

보다 넓은 의미의 실업률을 나타내는 체감청년실업률도 22.5%로 치솟았다. 2015년 8월 22.6%를 기록한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체감실업률은 지표의 체감률을 높이기 위해 고용보조지표상 실업자 외 아르바이트를 하며 구직활동 중인 학생, 공무원시험 준비생, 경력단절여성 등 잠재적인 취업가능자를 모두 포함한 것으로 보다 넓은 의미의 실업률을 나타낸다.


취업자 수는 전년 동기 대비 21만2000명 증가한 2674만명에 그쳤다. 이는 2013년 2월 20만1000명을 기록한 이후 4년 6개월 만에 최저치다.

지난달 취업자 증가폭이 크게 줄어든 것은 여름철 계속됐던 장마로 인해 건설업 일용직 근로자가 줄고 서비스업종 취업이 감소했기 때문이다.

빈현준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은 “지난달 광복절이 있는 주에 6일 연속으로 비가 와 건설업 일용직 증가폭이 둔화하면서 취업자 감소에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지난달 건설업 취업자는 1년 전에 비해 3만4000명 증가에 그쳤다. 지난해 7월 1000명이 증가한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일용직 근로자도 3만6000명 감소하며 지난해 10월(-3만명) 이후 10개월 만에 감소세로 돌아섰다. 일용직 근로자의 대부분 건설직에 종사하는 것을 감안하면 건설업 취업자 감소가 전체 고용시장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직업별로 보면 서비스·판매종사자도 4만5000명 감소하며 6월부터 3개월째 감소세가 이어지고 있다.

새 정부 들어 일자리 창출에 힘쓰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고용시장이 나아질 기미를 보이지 않자 정부도 난감한 상황이다.

기획재정부 관계자는 “8월 고용 둔화는 기상여건 등 일시적 요인과 함께 중국인 관광객 감소와 내수부진 등 하방 위험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이라며 “추가경정예산의 신속한 집행 등을 통해 고용 회복 모멘텀을 강화하고 청년 등 취약계층 취업애로 해소에 주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세종=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