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욜로? 스튜피드!… 다시 짠돌이 만세
더보기

욜로? 스튜피드!… 다시 짠돌이 만세

조윤경기자 입력 2017-09-13 03:00수정 2017-09-1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잘못된 소비습관 바로잡아라’… 방송가 ‘절약 新예능’에 주목
“이분은 라이더 재킷을 6개월 할부로 샀네요. 스튜피드(stupid)! 아무리 무이자여도 원금은 살아있다! 결코 할인이 아니에요.”

9일 방송된 KBS 2TV ‘김생민의 영수증’에서 김생민(사진)은 최근 49만8000원짜리 라이더 재킷을 구입한 남성을 이렇게 꾸짖는다. 이 프로그램은 시청자들이 자신의 영수증을 사연과 함께 보내면 그 지출 명세를 분석해 잘못된 소비 습관을 지적해준다. 김생민이 과소비를 꾸짖을 때 하는 말인 ‘스튜피드’가 2030세대 유행어가 됐을 정도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최근 절약하고 아끼는 면모의 연예인이 예능 프로그램에 등장해 긍정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 지난해부터 유행 중인 ‘탕진잼(돈을 탕진하며 느끼는 재미)’, ‘욜로(you only live once·현재의 행복을 중시하고 소비하는 태도) 라이프’와 대비되는 또 다른 경향이다.

평소 돈을 알뜰하게 절약하고 저축해 온 것으로 알려진 방송인 김생민은 그 특유의 반듯한 이미지로 다시 주목받고 있다. ‘김생민의 영수증’은 그가 방송을 시작한 지 25년 만에 처음으로 자기 이름을 내걸고 진행하는 프로그램이기도 하다. 방송이 나간 후 시청자 게시판에는 “역시 기대를 저버리지 않는다. 나도 저절로 반성이 됐다”는 등 긍정적인 평들이 이어졌다. 회당 15분 분량으로 다른 예능에 비해 매우 짧지만 시청률 2%대를 넘어섰을 정도다.

가수 이상민도 SBS 예능 ‘미운우리새끼’에서 짠돌이 이미지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얼마 전 ‘궁셔리(궁상+럭셔리) 여행’이라며 5만9000원에 일본 후쿠오카를 방문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과거 거액의 빚을 져 파산에 이르렀던 적이 있는 그는 “즐기는 데 돈을 많이 들일 필요가 없다”면서 배를 타고, 캡슐호텔에 자는 등 초절약 여행 방법을 소개했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는 ‘이상민 일본 최저가 여행, 나도 했다’며 관련 후기도 올라왔다. 시청자들은 “여행이 생각보다 괜찮았다. 비행기처럼 수하물 무게 제한도 없다”거나 “직장인들은 퇴근 후 바로 가서 탑승 수속을 하면 딱 맞는 시간”이라며 추천했다.

전문가들은 이런 현상을 불황기를 사는 젊은 세대의 이중적 면모라고 분석했다. 25∼35세 젊은층 소비자들은 현재를 즐기는 욜로족의 삶을 동경하지만 한편으론 이런 판타지를 깨뜨려주고 미래에 투자하도록 이끌어 주는 선생님의 출현을 반가워한다는 것이다. 김헌식 대중문화평론가는 “최근 사람들의 개별적인 취향이 발달했으나 그에 비해 욜로족으로 살 수 있는 돈은 충분히 없는 것이 문제”라며 “거품이 많은 연예인의 삶보다 담백하고 성실한 연예인에 대한 호감도가 높아지는 것 같다”고 했다.
 
조윤경 기자 yunique@donga.com
#욜로#스튜피드#김생민#짠돌이#잘못된 소비습관 바로잡아라#절약

기사 의견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