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추석 전이냐 후냐”…여야, ‘국정감사 시기’ 놓고 손익계산 왜?
더보기

“추석 전이냐 후냐”…여야, ‘국정감사 시기’ 놓고 손익계산 왜?

뉴시스입력 2017-08-12 10:51수정 2017-08-12 10:5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국당 “추석 전으로 의견 모아져”
바른정당·국민의당은 고심 중…“추석 이후 하면 되지 않나”

휴가를 마치고 복귀한 여야 지도부가 첫 국정감사 시기를 두고 일정 조율에 나섰다. 정권 교체 뒤 열리는 첫 국감에서 하반기 정국 주도권 확보를 위해 여야 간 ‘국감 시기’를 두고 손익계산에 한창이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는 9월 정기국회 국감 일정을 조율하기 위해 원내수석부대표단에 추석 전(9월)과 후(10월) 개회 안을 담은 친전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 원내에서는 추석 전에 국감을 열어 9월 국회 일정을 서둘러 마무리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원내 핵심 관계자는 “9월 1일 정기국회가 시작되면 4~5일간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가진 후 국감이 개시되고, 추석 이후에 대정부 질의가 이뤄진 후 시정연설이 실시 되는 순서로 갈 것 같다”며 “추석 전에 국감을 해야 정기국회 의사일정 흐름이 가장 효율적이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에 야 3당은 국감 시기를 두고 고심하고 있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첫 국감인 데다 최장 10일에 이르는 추석 연휴에서 형성될 민심을 고려한다면 국감을 언제 여는 것이 유리할지 손익계산에 나선 것이다.

특히 이번 국감은 신(新)정권과 구(舊)정권 모두가 감사 대상이다.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4월까지의 박근혜 정부 6개월과 5월부터 8월까지 문재인 정부 4개월이 해당한다.

민주당은 박근혜 정권의 국정농단과 관련해 칼날을 겨누며 추궁할 모양새다. 또한 최근 민주당이 국정원 댓글 조작 사태로 이명박 정권에 대해 연일 공격하는 것과 관련해 이번 국감에서도 9년간 보수 정권의 실책을 집중 공격할 가능성이 농후하다.

반면 한국당은 현 정부에 대해 신(新)적폐가 심각하다고 지적하는 상황에서 대북정책이나 사드 배치, 탈원전과 같은 정책 현안 이슈들을 중심으로 공격할 가능성이 크다.


한국당 내에서는 국감을 추석 전에 하자는 의견이 더 많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정우택 한국당 원내대표는 9일 “의견수렴 중인데 중간 결과로는 추석 전에 하는 게 나을 것 같다는 의견이 많다”고 밝혔다. 일각에서는 한국당이 국감을 추석 전에 열어도 현 논란이 되는 이슈들로 정국 주도권에서 밀리지 않을 것이란 판단이 컸을 것이란 분석이다. 나아가 추석 전에 국감을 주도해 연휴 기간 정부의 실정을 비판하는 이슈가 ‘밥상머리 민심’을 형성하지 않겠느냐는 계산이다.

정양석 바른정당 원내수석부대표는 10일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추석 전에 (국감을 여는 것이) 가능할까 싶다”는 부정적 견해를 밝혔다. 그는 이어 “국회 인사청문 보고서 채택 없이 강행된 자질 없는 장관들이 많이 임명된 상황에서 그들이 얼마나 업무파악을 했을지가 의문”이라고 했다.

국민의당은 추석 전 국감 실시가 부담스러운 눈치다. 8.27일 전당대회를 앞둔 상황에서 당내에서는 추석 이후로 의견이 모아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의당 의원은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10월달에 한 번에 모아서 하면 되지 두 번으로 나눠서 할 필요가 있는지 모르겠다는 분위기가 의원들 사이에서 있다”고 밝혔다.

한편 여야 4당 원내대표들은 오는 14일 회동을 갖고 향후 국감 일정을 결정할 예정이다.

【서울=뉴시스】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