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이철성·강인철 동반사퇴’ 요구…경찰 내부망 ‘시끌’
더보기

‘이철성·강인철 동반사퇴’ 요구…경찰 내부망 ‘시끌’

뉴스1입력 2017-08-11 17:53수정 2017-08-11 17:5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최근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글 삭제 논란으로 촉발된 경찰 수뇌부 갈등의 책임을 지고 당사자인 이철성 경찰청장과 강인철 중앙경찰학교장(전 광주지방경찰청장)의 동반사퇴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경찰인권센터 SNS 계정에는 10일 오후 이 청장과 강 학교장의 동반사퇴를 요구하는 글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글의 작성자 A씨는 “고위 공직자로서 부적절한 처신 및 행동으로 물의를 일으켰다. 수사권 조정 및 경찰개혁 등 어느때보다 경찰조직이 중요한 이 시기에 개인적 감정으로 인한 이전투구 양상으로 조직에 먹칠한 이철성, 강인철은 물러가라! 물러가라!”고 주장했다.

A씨는 자신의 주장에 동의하는 사람들은 순번과 댓글을 달아달라고 요청했다.

40여개의 동의 댓글 중에는 장신중 경찰인권센터 소장의 댓글도 있었다. 장 소장은 “이철성과 강인철은 물러가라. 특히 강인철은 퇴직 이후 반드시 사법처리 돼야 한다”고 밝혔다.

경찰 내부망에도 이 청장과 강 학교장의 사퇴를 주장하는 글이 실명으로 올라오기도 했다.

경북 울진에서 경찰관 생활을 하고 있는 B씨는 지난 8일 내부망에 조직기강이 흔들리고 있는 실태에 대해 부끄럽다며 스스로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달라는 취지의 글을 올렸다.


이 글은 11일 오후 현재까지 1만4500여 건의 조회수를 기록 중이다.

이번 사태는 강 학교장이 지난 7일 지난해 촛불집회 정국에서 광주지방경찰청 SNS 계정에 광주를 ‘민주화의 성지’라고 표현한 글을 이 청장이 삭제 지시를 했다고 폭로하면서 시작됐다. 그 일로 인해 자신이 보복성 인사를 당하고 표적 감찰까지 받게 됐다는 게 강 학교장의 주장이다.

이에 이 청장은 “당시 강 전 청장에게 게시글과 관련해 전화하거나 질책한 사실은 없다”고 해명했다. 경찰청은 인사는 정기 인사였고 감찰은 본인 스스로 요청했던 것이라며 보복성 인사 및 표적 감찰 논란을 일축했다.

한편 서울중앙지검은 정의연대가 이 청장에 대해 직권남용 혐의로 제출한 고발장을 형사 3부(부장검사 김후균)에 배당해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강 학교장에 대해 직권남용, 뇌물수수 혐의 등으로 수사가 필요하다는 시민감찰위원회의 권고에 따라 본청 특수수사과에 수사를 의뢰했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