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2026년까지 고도 150m 상공에 ‘드론 전용길’ 만든다
더보기

2026년까지 고도 150m 상공에 ‘드론 전용길’ 만든다

정임수기자 , 손가인기자 입력 2017-07-19 03:00수정 2017-07-19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부 ‘드론산업발전 기본계획’ 발표
산업용 드론 6만대 상용화… 시장규모 700억대서 4조원대로
2026년까지 고도 150m 이하 공역(空域)에 물품 수송, 정찰 업무 등을 하는 드론(무인비행기)이 오가는 ‘드론 하이웨이’가 만들어진다. 앞으로 5년간 드론 핵심 기술을 개발하는 데 1조 원이 투입된다.

국토교통부는 18일 이런 내용으로 향후 10년간 국내 드론산업의 밑그림이 될 ‘드론산업발전 기본계획’을 내놓았다. 정부는 기본계획에서 2026년까지 산업용 드론 6만 대를 상용화해 현재 704억 원인 드론시장 규모를 4조1000억 원대로 키우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정부는 우선 드론 비행 수요가 많은 지역을 거점(허브)으로 정해 고도 150m 이하에 장거리·고속 비행 드론을 위한 하이웨이를 만들 예정이다. 거점 지역엔 드론 터미널 같은 연계시설도 들어선다. 드론의 실시간 위치와 비행 경로 등을 통합 관리하는 ‘드론 교통관리 시스템(UTM)’도 함께 도입된다. 아울러 2020년까지 전남 고흥군에 항공기급 무인기의 성능·인증 시험 등을 하는 국가종합비행시험장이 구축된다. 드론 이착륙장, 정비고 등을 갖춘 전용 비행시험장 조성도 올해 3곳을 시작으로 단계별로 들어선다.

정부는 현재 세계 7위 수준인 국내 드론 기술 경쟁력을 5위권으로 끌어올리기 위해 내년부터 2022년까지 약 1조 원을 투입해 핵심 기술 확보에 나서기로 했다. 8월 말 경기 성남시 판교신도시에서 문을 여는 ‘드론 기업지원허브’ 등을 통해 드론 스타트업도 집중 육성할 방침이다.

또 한국토지주택공사(LH) 한국도로공사 한국전력 등 공공기관들이 5년간 3000억 원을 들여 3000여 대의 드론을 도입하기로 했다. 이렇게 도입된 드론은 토지보상 조사, 시설물 안전관리, 하천 측량, 실종자 수색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된다. 정용식 국토교통부 첨단항공과장은 “공공기관 수요가 많아 민간기업의 투자를 끌어들이는 마중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심현철 KAIST 교수는 “인구밀도가 높고 군사 안보문제가 복잡한 한국에서 드론을 어떻게 상용화할 것인지 보완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연명 한국교통연구원 부원장은 “드론의 안전성 확보, 전문 인력 육성 방안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임수 imsoo@donga.com·손가인 기자
#드론#드론산업발전 기본계획#정부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