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靑 “박근혜 정부 문건 1361건 추가 발견”
더보기

靑 “박근혜 정부 문건 1361건 추가 발견”

유근형기자 , 한상준기자 입력 2017-07-18 03:00수정 2017-07-1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책수석실 기획비서관이 작성… 세월호-선거 관련 불법 지시 포함” 청와대가 박근혜 정부 시절 대통령비서실장 주재 회의 내용 등이 담긴 문서 1361건을 추가로 발견해 17일 공개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기자회견을 갖고 “민정수석실에서 지난 정부의 자료가 발견됐다는 14일 보도를 보고, 정무수석실이 자체적으로 캐비닛 등에 방치된 문서가 있는지 점검하던 중 그날 오후 4시 30분경 정무기획비서관실 입구의 행정요원 책상 하단의 잠겨진 캐비닛에서 다량의 문서를 발견했다”며 “이 가운데 254건은 분류와 분석을 끝냈고, 나머지 문건에 대한 작업을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청와대는 문서 254건은 2015년 3월 2일부터 2016년 11월 1일까지 당시 비서실장이 주재한 수석비서관회의 때 해당 수석비서관에게 업무 지시한 내용을 회의 결과로 정리한 것이며, 정책조정수석실 기획비서관이 작성한 것이라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해당 문건은 △삼성 및 문화계 블랙리스트 관련 내용 △현안 관련 언론 활용 방안 △한일 위안부 합의 △세월호 사건 관련 △국정 교과서 △선거 등 적법하지 않은 지시가 포함돼 있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민감한 내용이 많고, 상식적으로 누가 봐도 불법 아닌가 하는 내용도 있다”고 말했다.

당시는 이병기, 이원종 전 비서실장이 재직한 기간이고, 현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이 당시 청와대 기획비서관으로 일한 시기와 겹친다.

유근형 noel@donga.com·한상준 기자


관련기사
#청와대#박근혜 정부#문건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