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군사-적십자회담 열자”… 정부, 北에 동시 제의
더보기

“군사-적십자회담 열자”… 정부, 北에 동시 제의

황인찬기자 , 윤상호군사전문기자 입력 2017-07-18 03:00수정 2017-07-1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적대행위 중지-이산가족 상봉 논의”… 문재인 대통령 ‘베를린 구상’ 후속 조치 정부가 북한에 남북 군사회담과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적십자 회담을 동시에 제의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6일 ‘베를린 구상’을 통해 대북 제안을 적극적으로 밝혔지만 별다른 응답을 얻지 못하자 구체적인 이행 조치를 추가로 꺼내며 한걸음 더 나아간 것이다.

김선향 대한적십자사 회장 직무대행은 17일 서울 중구 남산동 사옥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추석(10월 4일) 계기 이산가족 상봉행사 개최 등 인도적 현안 해결을 위한 남북 적십자 회담을 8월 1일 판문점 우리 측 지역 ‘평화의집’에서 가질 것을 제의한다”고 밝혔다.

2015년 10월 20차 이산가족 상봉 이후 정부가 1년 9개월 만에 행사 재개를 요청한 것이다. 우리 측에서는 김건중 대한적십자사 사무총장을 수석대표로 3명의 대표가 나선다. 김 직무대행은 “조선적십자회 측의 입장을 판문점 남북 적십자 연락사무소를 통해 회신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서주석 국방부 차관은 이날 서울 용산구 국방부 청사에서 “군사분계선(MDL)에서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키는 일체의 적대행위를 중지하기 위한 남북 군사당국 회담을 21일 판문점 북측 지역 통일각에서 개최할 것을 북측에 제의한다”고 밝혔다.

서 차관은 “정부는 정전협정 64주년(27일)을 기해 남북이 군사분계선에서 일체의 적대행위를 중지해 남북 간 긴장을 완화해 나갈 것을 (앞서) 제안했다”며 “북측은 현재 단절돼 있는 서해지구 군통신선을 복원해 우리 측 제안에 대한 입장을 회신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북한이 제의를 수용하면 2014년 10월 남북 군사당국자 간 판문점 비공개 접촉 이후 33개월 만에 군사당국 차원의 대화가 재개된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북측과의 사전 교감을 묻는 질문에 “그러한 것이 특별히 있지는 않았다”고 답했다. 북한은 이날 정부의 실무 제안에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황인찬 기자 hic@donga.com·윤상호 군사전문기자
관련기사




#문재인 정부#북한#이상가족 상봉#남북 군사회담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