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30대 한국인 女투숙객 성폭행’한 日 민박집 주인 체포
더보기

‘30대 한국인 女투숙객 성폭행’한 日 민박집 주인 체포

뉴스1입력 2017-07-17 10:39수정 2017-07-17 13:1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News1

일본에서 한국인 여성 투숙객을 성폭행한 혐의로 일본인 민박집 주인이 현지 경찰에 체포됐다.

17일 아사히신문 등에 따르면 후쿠오카(福岡)현 경찰은 전날 오전 자신이 민박 운영을 위해 빌린 후쿠오카시 주오(中央)구 소재 아파트에서 한국인 여성 투숙객(31)을 성폭행하고 다치게 한 혐의(강간치상)로 일본인 남성 O씨(34)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피해 여성은 여행 중 인터넷을 이용해 O씨의 민박 객실을 예약해 투숙했으며, O씨에게서 피해를 당한 뒤 한국 영사관을 통해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O씨는 경찰 조사에서 피해 여성을 “만지긴 했지만 성폭행은 하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아사히가 전했다.

이런 가운데 현지 경찰은 O씨가 정상적으로 당국의 허가를 받아 민박을 운영했는지 등 그 실태에 대해서도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후쿠오카시에선 조례에 따라 민박을 허가제로 운영하고 있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