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靑 차관급 인사…조달청장 박춘섭·병무청장 기찬수·국립외교원장 조병제
더보기

靑 차관급 인사…조달청장 박춘섭·병무청장 기찬수·국립외교원장 조병제

뉴스1입력 2017-07-17 10:02수정 2017-07-17 10:5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총 8명의 청장인사를 단행했다.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박춘섭 조달청장, 기찬수 병무청장, 라승용 농촌진흥청장, 김재현 산림청장, 남재철 기상청장, 오동호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장, 조병제 국립외교원장, 배기동 국립중앙박물관장. (청와대) © News1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조달청장에 박춘섭(57) 기획재정부 예산실장, 병무청장에 국군기무사령부 참모장 출신 기찬수(63) 대명에너지 대표이사 등 차관급 인사를 단행했다.

농촌진흥청장엔 라승용(60) 전북대 원예학과 석좌교수, 산림청장엔 김재현(52) 건국대 산림조경학과 교수, 기상청장엔 남재철(58) 기상청 차장을 임명했다.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장엔 오동호(55) 인사혁신처 소청심사위원회 상임위원, 국립외교원장엔 조병제(61) 전 외교부 주말레이시아대한민국대사관 특명전권대사, 국립중앙박물관장엔 배기동(65) 한양대 문화인류학과 석학교수가 인선됐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이같은 인사 결과를 발표했다.

박춘섭 조달청장은 충북 단양이 고향으로 행정고시 31회 출신이다. 대전고와 서울대 무역학과를 졸업, 영국 맨체스터대에서 경제학 석사 학위를 받았다.

기획재정부 대변인과 경제예산심의관, 예산총괄심의관, 예산실장을 두루 역임한 예산에 정통한 경제관료다.

기찬수 병무청장은 경남 김해 출신으로 진영농고와 3사관학교 13기, 성균관대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동대학에서 행정학 석사 학위를 받았다.


기무사 1처장과 참모장, 육군수도군단 부군단장을 지낸 군정보분야 전문가란 평가다. 노무현정부 때 소장까지 진급했던 그는 지난 4월 문 대통령의 대선후보 시절 지지선언을 했고, 국방개혁에 기여해왔다고 한다.

라승용 농진청장은 전북 김제 출신으로 김제농공고, 방통대 농학과를 나와 고려대 농학 석사, 원예학 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9급으로 공직에 입문해 농진청 연구정책국장과 국립농업과학원 원장, 농진청 차장까지 역임한 입지전적인 인물이다.

김재현 산림청장은 전남 담양이 고향으로 광주진흥고와 서울대 임학과를 졸업, 서울대 농학 석사 및 일본 쓰쿠바대 농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희망제작소 부소장, 희망서울 정책자문위원회 경제일자리분과위원장, 생명의숲 국민운동 운영위원장을 거쳤다. 지역경제활성화 모델 전도사로 유명한 산림학자로 이론과 실천력을 겸비해 산림과 지역사회를 연계한 일자리창출, 경제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청와대는 기대했다.

남재철 기상청장은 경북 안동 출신으로 안동고와 서울대 농학과를 졸업, 서울대 기상학 석사와 대기과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기상청 기상산업정보화국장, 국립기상과학원장, 수도권기상청장 등을 지낸 내부승진 케이스로, 대기환경분야 전문가다.

경남 산청이 고향인 오동호 원장은 행시 28회 출신으로 진주고와 경희대 정치외교학과를 졸업, 서울대 정책학 석사 및 성균관대 행정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정통 내무관료 출신으로 문 대통령과 대학 동문이다. 노무현정부 대통령비서실 정책실장 보좌관과 전 정부 대통령 소속 지방자치발전위원회 지방자치발전기획단장 등 업무를 맡은 지방자치 및 균형발전 분야 전문가다. 행정안전부 지역발전정책국장, 울산시 행정부시장도 역임했다.

조병제 원장은 경북 영천, 외무고시 15회 출신으로 대륜고와 서울대 외교학과를 나와 영국 석세스대에서 국제정치학 석사 학위를 취득했다.

외교통상부 북미국장, 대변인, 한미안보협력 담당대사 등을 지낸 정통 외무관료 출신이다. 문 대통령의 대선후보 시절 외교자문그룹인 ‘국민아그레망’에서 간사로 활동했다.

배기동 관장은 부산 출신으로 경남고, 서울대 고고인류학과를 졸업해 서울대 고고학 석사 및 미국 캘리포니아대 인류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사단법인 한국박물관협회장, 문화재청 한국전통문화학교 총장을 역임했고 현재 국립박물관문화재단 이사장으로 재임 중이다. 구석기 시대 유적발굴 연구에 탁월한 업적을 보유한 전문가라고 박 대변인은 설명했다.

한편, 이날 임기시작 1년이 채 안된 이철성 경찰청장, 안전성 문제에도 국산헬기 수리온의 전력화 재개 결정을 내려 검찰 수사 의뢰된 장명진 방사청장, 최순실씨 천거 의혹을 받는 천홍욱 관세청장 후임 인선은 발표되지 않았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와 관련 “처·청장은 정부가 바뀌면 당연히 다 사표를 제출하는 것이라 한다”며 “관세청장과 방사청장 등도 열심히 작업 중에 있다. 조만간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부조직법 개정안이 통과되면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되는 중소기업청장의 경우 개정안의 국회 통과 뒤 발표될 예정이다.

이 관계자는 박근혜정부 당시 임명된 ‘낙하산 공공기관장’ 물갈이식 인사에 관해선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과 조현옥 인사수석비서관 등에 물어봤지만 ‘그런 이야기는 처음 들었다’고 했다”면서 부인했다.

공석이 된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 지명은 검토 중이다. 같은 관계자는 “이전에 있던 인재풀에 새로운 것을 보태 다시 검토하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