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75.6%… 일주일새 3.3%P ↓
더보기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75.6%… 일주일새 3.3%P ↓

유근형기자 입력 2017-06-20 03:00수정 2017-06-20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재인 대통령 취임 100일간의 기록]안경환 낙마 등 인사논란 영향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율이 70%대 중반으로 하락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발표됐다.

리얼미터가 12∼16일 전국 유권자 2534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95% 신뢰 수준, 표본오차 ±1.9%포인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는 75.6%로 1주일 전보다 3.3%포인트 떨어졌다. 부정적 평가는 1주일 전보다 2.7%포인트 오른 17.4%로 3주 연속 상승했다. 모름·무응답은 7.0%. 안경환 전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낙마 등 인사 난맥이 지지율에 영향을 끼친 것으로 분석된다.

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율은 6월 첫째 주(78.1%) 취임 후 처음 하락했다 지난주(78.9%) 소폭 반등했지만 이번 주 다시 하락했다. 특히 지역별로는 여권의 텃밭인 광주·전라 지역(84.2%·8.1%포인트↓)과 문 대통령의 고향인 부산·경남·울산(71.2%·5.1%포인트↓) 지역에서 상대적으로 하락 폭이 컸다.

정당 지지율은 더불어민주당 53.6%, 자유한국당 14.7%, 국민의당 6.8%, 정의당 6.4%, 바른정당 5.7% 순이었다.

유근형 기자 noel@donga.com
#문재인 정부#지지율#인사논란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