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카드뉴스] 하늘에 부친 5남매의 편지
더보기

[카드뉴스] 하늘에 부친 5남매의 편지

김재형기자 , 신슬기 인턴입력 2017-06-19 19:53수정 2017-06-19 19:5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
“지금은 안 울거야… 엄마가 더 슬플테니”
-하늘에 부친 5남매의 편지

#.2#.3#4#.5
‘아빠만큼은 못 하겠지만 우리가 엄마 잘 책임질게.
여기서 너무 고생하면서 살았으니까 올라가서는 편하게 아프지 말고 있어.’

16일 경남 김해시의 한 추모관 내 납골함에 놓인 편지 내용입니다.
편지 속 ‘아빠’는 8일 세상을 떠난 양산 ‘밧줄 절단 사건’의 피해자 김모 씨(46)입니다.
이날 김 씨는 양산시의 한 아파트 외벽에서
휴대전화로 음악을 켜놓고 창틀 보수 작업을 하고 있었습니다.

어처구니없게도 이곳 주민 서모 씨(41)는 “음악 소리가 시끄럽다”는 이유로
김 씨의 몸을 지탱하던 유일한 밧줄을 잘라버렸습니다.
그 바람에 김 씨는 바닥으로 떨어져 숨졌죠.
김 씨의 아내 권모 씨와 5남매는 하루아침에 든든한 남편, 사랑하는 아빠를 잃었습니다.
5남매는 그리움이 담긴 편지를 아빠의 납골함에 넣었죠.

#.6
‘어제 아빠가 우는 거 보면서 나만 힘든 게 아니구나.
매년 챙긴 결혼기념일&어버이날인데 어제만 울길래.
아, 우리 아빠가 늙었구나. 앞으로 일이 다 잘 풀리고 좋은 일만 있길’
-김 씨의 큰 딸(17)이 아빠 생전에 쓴 편지

#.7
“내가 준 선밤(선크림 종류)도 열심히 발라야 해.
이제 여름이 곧 오는데 아빠 일이 너무 힘들까 봐 걱정이야.
수분 보충도 열심히 하고 너무 무리하지 마!!”
-편지 내용 中


납골함에는 겨울철 야외에서 일하는 아빠를 걱정해
아이들이 선물한 립밤(입술보호제)도 들어있습니다.

#.8
편지를 코팅까지 한 둘째 딸의 편지는 유난히 반짝거렸습니다.
‘아빠, 독수리 오남매 때문에 고생 많이 했을 거야. 우리 독수리 오남매랑 엄마를 위해 고생 많이 해줘서 고마워♡ 아빠 얼굴 목소리 꼭 기억할게.

#.9
“사랑해요, 아빠는 너무 멋져요. 아빠를 너무 사랑해요. I love you. 나는 아빠가 좋아요”
넷째 아들은 직접 만든 종이 카네이션과 그림 편지를 아빠 곁에 놓았죠.

아빠가 멀리 떠난 걸 모르는 생후 27개월의 막내딸은 장난감 3개를 선물했습니다.
일을 마치고 돌아온 아빠와 함께 갖고 놀던 장난감이죠.

#.10
23년간 함께한 남편을 떠나보낸 아내 권 씨는 캘리그래피에 못다 한 사랑을 담았습니다.

’사랑하는 내 남편, 나보다 더 나를 사랑하는 당신이 있어 행복합니다.
그리고 변함없이 사랑합니다.‘

#.11
“내가 울면 엄마가 더 슬프니까… 지금은 안 울거야”
넷째 아들은 이렇게 엄마를 달래고 있었습니다.

권 씨와 5남매는 남편, 아빠를 잃은 슬픔을 그렇게 서로를 보듬으며 이겨내고 있습니다.

원본| 최지선·배영진 채널A 기자
사진 출처| 동아일보DB·뉴시스·뉴스1
기획·제작| 김재형 기자·신슬기 인턴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