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靑 “문정인 특보에 연락해 한미관계 도움 안된다 말해”
더보기

靑 “문정인 특보에 연락해 한미관계 도움 안된다 말해”

뉴스1입력 2017-06-19 10:12수정 2017-06-19 11:3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 뉴스1 © News1

청와대는 19일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에게 연락을 해 발언에 신중을 기해달라는 취지로 당부했다고 밝혔다.

앞서 문 특보는 지난 16일(현지시간) 워싱턴DC 우드로윌슨센터에서 열린 특파원 간담회에서 북한이 핵과 미사일 도발을 중단하면 미국의 전략자산 전개와 한미연합훈련을 하향 조정해야 한다는 발언 등으로 논란이 됐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문 특보의 방미(訪美)발언이 파장을 일으키고 있는 것과 관련 “문 특보께 별도로 연락을 드렸다”며 “앞으로 있을 여러 가지 한미관계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점에 대해 정중하게 말씀드렸다”고 말했다.

이는 문 특보 발언에 따른 한미 양국 내 파장을 하루빨리 진화하고 무엇보다 한미정상회담을 앞두고 있는 청와대가 문 특보 입장과 선을 긋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최근 청와대는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문제를 비롯해 미국 측 고위관계자들과의 만남 불발 논란 등을 겪고 있다.

청와대는 전날(18일)에도 문 특보의 발언 논란과 관련 “청와대 공식입장이 아니라고 정확히 말씀드린다”며 “특보라는 지위는 있지만 이번은 개인 자격의 방문”이라고 전했다.

이 고위관계자는 이와 함께 “저희 쪽(청와대)에서 (문 특보에게) 연락을 드렸다”며 “책임질 만한 분께서 연락을 드렸다”고도 전했다.


이어 문 특보의 발언이 문재인 대통령의 생각과 배치되느냐는 취지의 물음에는 “어디까지가 맞고 어디까지가 틀리다고 하는 것은 아니고 여러 옵션 중 하나라 보면 될 것 같다”며 “한미관계와 남북관계가 진행되는 상황에서 북한이 계속 핵실험을 하고 미사일을 쏘는 상황들에 대해 타개하고 새로운 국면을 만들기 위한 여러 가지 아이디어가 있을 수 있다. 그 아이디어 중 하나로 보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 부분은 한미간 긴밀한 협의를 통해 결정될 사안이지 어느 한 분의 말씀으로 수정될 가능성이 있다는 건 아니다”고 부연했다.

이 관계자는 아울러 문 특보가 문 대통령을 사전에 만났는지에 대해선 “저는 안 만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적어도 이번에 미국에 가는 과정에서 대통령과의 사전조율은 없었다”고 전했다.

다만 관계자는 문 특보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는 방미 전 만남을 가졌다면서 “안보실장 표현에 따르면 문 특보가 본인 얘길하셨고 개인의 아이디어라고 생각을 했다, 아이디어 차원의 개인의 논리라 생각했다고 얘기했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당시 첫 만남을 갖고 인사를 나누는 상견례 형식의 자리를 가졌던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