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文대통령,강경화 외교장관 임명···野 협치 분수령
더보기

文대통령,강경화 외교장관 임명···野 협치 분수령

뉴시스입력 2017-06-18 11:07수정 2017-06-18 13:1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野 “강 후보자 임명하면 협치 파괴 간주” 파장 클 듯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2시 청와대 본관 충무실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를 정식 임명한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오늘 오후 2시 강 후보자에 대한 임명장 수여식을 가질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15일 문 대통령은 강 후보자에 대한 국회 청문경과보고서 채택을 17일까지 결정해달라고 사실상 최후통첩을 보냈지만 국회는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야3당은 모두 보고서 채택 자체를 거부한 터라 강 후보자 임명은 정부와 야권 협치의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인다. 재요청 기간에도 채택이 안 되면 대통령 직권으로 후보자를 임명할 수는 있다. 국무총리와 대법원장, 헌법재판소장, 감사원장 등은 국회 동의를 받아야 하지만 장관을 비롯한 그외 정부 인사는 대통령의 권한이다.

강 후보자가 정식으로 임명되면 이달 말 문 대통령의 첫 해외 방문인 한미정상회담과 내달 초 G20 정상회의 일정을 수행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 15일 재요청을 하기 직전 청와대에서 수석 보좌관 회의를 열고 강 후보자의 자질을 높이 평가하면서 “지금은 한미 정상회담이 보름밖에 남지 않았고, 이어서 G20 정상회의와 주요 국가들과의 정상회담이 줄줄이 기다리고 있다”며 “외교부 장관 없이 대통령이 어떻게 감당할 수 있겠느냐. 저는 국민의 뜻에 따르겠다. 야당도 국민의 판단을 존중해달라. 외교적 비상 상황 속에서 야당의 대승적인 협력을 간곡히 호소한다”고 강 후보자 임명 의지를 드러냈다.

야권은 문 대통령이 강 후보자 임명을 진행하면 ‘협치 파괴’로 간주하겠다고 밝힌만큼 정부와 야당 긴장감은 고조되고 있다. 야권에서는 문 대통령이 국회가 아닌 여론과 협치한다고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앞서 정우택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야3당이 공통으로 부적격자라고 판단한 분을 강행한 것에 대해 앞으로의 정국운영과 산적한 숙제에 대해 상당한 우려를 표한다”고 전했다.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 또한 “강 후보자 임명이 강행되면 정국 경색이 불을 보듯 뻔하다”며 임명 철회를 재차 요청했다.

이에 따라 남은 장관 후보자 인사 청문회에서도 적잖은 진통이 예상된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의 경우 국회인사청문경과 보고서 채택이 불발됐다. 자유한국당이 김 후보자의 전문성 부족 이유와 강 후보자 임명 항의 차원에서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 불참, 보고서 채택 논의를 저지한 것이다. 국토교통위원회는 오는 19일 다시 전체회의를 열고 김 후보자 보고서 채택을 논의할 예정이다.

【서울=뉴시스】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