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서울중앙지검장에 윤석열’, 정의당 “檢 뼛속부터 개혁하겠다는 의지”
더보기

‘서울중앙지검장에 윤석열’, 정의당 “檢 뼛속부터 개혁하겠다는 의지”

김은향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7-05-19 11:47수정 2017-05-19 13:3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정의당은 19일 문재인 대통령이 서울중앙지검장에 윤석열 대전고검 검사를 승진 임명한 것과 관련, “봉투만찬 사건으로 무너진 검찰을 뼛속부터 개혁하겠다는 의지가 엿보인다”고 밝혔다.

한창민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한 대변인은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 인선은 정의의 불씨는 꺼지지 않았고, 언젠가는 되살아날 수 있다는 믿음을 증명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국정원 댓글 사건의 수사팀장을 맡았던 윤 검사는 당시 폭로를 통해 국정원 수사에 부당한 압력이 있었다는 사실을 만천하에 알렸다”며 “그 뒤 대검찰청에서 중징계 처분을 받고 검찰 수뇌부의 정권 눈치 보기에 희생양이 되기도 했다”고 말했다.

또한 한 대변인은 “국민은 상부 외압에 굴하지 않고, 정의롭게 수사하려 노력했던 윤석열 검사를 기억한다. ‘저는 사람에 충성하지 않습니다’는 윤석열 검사의 말 또한 울림으로 남았다”며 “그때 새겼던 다짐이 새로운 검찰의 모범이 되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한편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 수석비서관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문 대통령은 오늘 서울중앙지검장 및 검찰국장에 대한 인사를 단행했다”며 “인사 내용을 말씀 드리겠다. 승진인사 서울중앙지검검사장 윤석열 현 대전 고검 검사”라고 밝혔다.

김은향 동아닷컴 기자 eunhyang@donga.com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