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단독]與원내대표 “사드, 美로 돌려보내는 것도 포함해 검토”
더보기

[단독]與원내대표 “사드, 美로 돌려보내는 것도 포함해 검토”

신나리기자 , 우경임기자 , 장원재특파원 입력 2017-05-18 03:00수정 2017-05-18 09:2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재인 대통령 “사드 기본 입장 전달”… 주요국 특사단에 훈령 내려
靑 “절차 중요… 필요땐 국회 비준”
日특사 문희상, 기시다 외상 만나… “위안부 합의 국민 대다수 수용못해”
문재인 대통령이 주요국 특사단에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와 관련해 ‘한국의 기본 입장을 전달하라’는 훈령을 내린 것으로 17일 확인됐다.

청와대 외교안보 태스크포스(TF) 관계자는 “문 대통령은 사드 배치 절차가 정당성이 결여됐다고 보고 있다”며 “정부는 사드 배치 과정을 다시 검토하고, 미국 중국 등과 협의해 입장을 정할 것이다. 필요하면 국회 비준 절차도 밟겠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사드 배치를 두고 한미 간에 갈등이 빚어질 수 있다는 지적에 대해선 “기본적으로 한미동맹에 입각해서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직 사드 찬성이나 반대 입장을 정하지 않았다는 취지다.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신임 원내대표도 라디오에서 사드 배치 문제와 관련해 “우리의 법적인 절차가 제대로 이행되지 않은 부분이 있다면 (미국으로) 돌려보내는 문제까지 포함해 살펴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이날 일본 특사로 파견된 더불어민주당 문희상 의원은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외상과 만난 자리에서 “국민 대다수가 정서적으로 일본군 위안부 합의를 수용하지 못한다”는 입장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다만 위안부 합의 재협상에 대해서는 직접 언급하지 않았다. 문 특사는 “(기시다 외상이 위안부 합의) 준수를 주장했으면 (합의) 파기로 대할 수밖에 없었는데 그런 분위기는 아니었다”고 말했다.

18일 오전 문 특사와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면담을 시작으로 정부 특사단은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시진핑 중국 국가주석-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순으로 4강 정상과 잇따라 만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우경임 woohaha@donga.com·신나리 기자 / 도쿄=장원재 특파원
#사드#문재인 정부#훈령#문희상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