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부산 소녀상 시민들이 지켰다…이승만·박정희 흉상 설치 무산
더보기

부산 소녀상 시민들이 지켰다…이승만·박정희 흉상 설치 무산

뉴스1입력 2017-04-21 17:53수정 2017-04-21 17:5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일본 총 영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 근처에 진실국민단체가 이승만·박정희 전 대통령 흉상을 설치하겠다고 나서 소녀상을 지키려는 시민들과 마찰을 빚어 흉상설치가 무산됐다.

소녀상 철거를 주장하며 부산 총영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 인근에 불법부착물과 쓰레기를 버려왔던 최모씨(36)가 진실국민단체를 결성하고 21일 오후 3시쯤 소녀상 근처에 이승만·박정희 전 대통령 흉상을 설치하려고 했다.

최씨와 진실국민단체 회원 등 2명은 이날 흉상 설치에 앞서 기자들에게 “위안부 할머니들을 미워하는 것이 아니다”며 “이제는 일본의 사과를 받아드리고 용서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소녀상을 설치한 세력이 ‘한·미·일 동맹 파기’라는 현수막을 걸었다”면서 “소녀상과 한·미·일 동맹이 무슨 상관이 있느냐. 위안부 할머니를 정치적으로 이용하지 마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자유민주주의 건국 대통령 이승만과 부강한 나라 부국 대통령 박정희 흉상을 건립하게 된 것을 영광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를 지켜보고 있던 40여명의 시민들은 진실국민단체가 준비해 온 흉상을 빼앗고 “물러가라”, “소녀상을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것은 당신이다” 등 소리를 질렀다.

이 과정에서 일부 시민들과 진실국민단체 회원들간 충돌이 발생했고 경찰이 개입해 이들 회원들과 시민들을 분리시켰다.


진실국민단체가 준비해온 이승만 전 대통령 흉상은 부산 동구청에 압수당했고 박정희 전 대통령 흉상은 이들이 택시에 싣고 현장을 떠났다.

장선화 소녀상을 지키는 부산시민행동 대표는 “진실국민단체가 이승만, 박정희 전 대통령 흉상을 불법 설치하려고 한 이유는 소녀상도 동일한 과정으로 설치됐다는 빌미로 강제철거 시키려는 것으로 추측된다”면서 “현재 소녀상의 보호와 법적 근거를 마련하는 조례와 법안 제정이 진행 중인데 하루 빨리 법안이 마련돼 소녀상을 보호해야 한다”고 말했다.

(부산·경남=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