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송민순, 회고록에 나온 ‘쪽지’ 공개 “文, 계속 부인만 하니…”
더보기

송민순, 회고록에 나온 ‘쪽지’ 공개 “文, 계속 부인만 하니…”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7-04-21 08:46수정 2017-04-21 09:1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007년 유엔총회 북한인권결의안 표결에 앞서 북한에 먼저 의견을 물어봤다고 주장했던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이 이를 뒷받침하는 문건을 언론에 공개했다.

21일 중앙일보 보도에 따르면 송 전 장관은 해당 문건을 공개하며 “김만복 당시 국정원장이 북한에서 받은 내용을 정리한 것이다. 문서에 찍힌 로고는 청와대 마크”라고 밝혔다.

송 전 장관은 “노무현 전 대통령이 2007년 11월 20일 오후 6시 50분 방으로 불러 ‘인권결의안 찬성은 북남선언 위반’이란 내용의 쪽지를 보여줬다”며 “김만복 국정원장이 북한으로부터 받은 내용을 백종천 안보실장에게 전달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문건은 ‘만일 남측이 반공화국 인권결의안 채택을 결의하는 경우 10·4 선언 이행에 북남간 관계 발전에 위태로운 사태를 초래될 수 있음을 강조함’ ‘남측이 진심으로 10·4선언 이행과 북과의 관계 발전을 바란다면 인권결의안 표결에서 책임 있는 입장을 취해주기 바란다. 우리는 남측의 태도를 예의주시할 것’이라는 내용을 포함한 것으로 전해졌다.

송 전 장관은 지난해 10월 발간한 회고록 ‘빙하는 움직인다’에서 지난 2007년 노무현 정부 가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기권 결정 시 북한에 의견을 먼저 물어보고 결정했다고 주장했다. 또 그 과정에 당시 대통령 비서실장이었던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개입됐다고 주장했다.

문 후보는 지난 19일 KBS에서 열린 대선후보 초청토론에서 이와 관련한 질문을 받고 “북한에 물어봤다는 것이 아니라 국정원을 통해 북한의 반응을 판단해 보도록 했다는 뜻”이라고 반박한 바 있다.


송 전 장관은 문건 공개 이유에 대해 “이처럼 분명한 증거가 있는데도 문 후보가 대선 토론 등에 나와 계속 부인만 하니 어쩌겠는가”라며 “문 후보가 여러 방송에서 ‘내가 북한 반응을 확인해 보자고 결론을 내렸다는 송 전 장관의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고 했다. 또 그 과정에서 나 역시 다 동의했다고 했다. 하지만 나는 마지막 순간까지 안 된다고 했다. 내가 동의했다면 이렇게까지 될 리 있겠는가”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