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한양도성 세계유산 등재, 일단 없던 일로…신청 철회
더보기

한양도성 세계유산 등재, 일단 없던 일로…신청 철회

뉴시스입력 2017-03-21 09:48수정 2017-03-21 09:4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양도성 세계유산 등재신청이 철회된다. 유네스코 자문·심사기구인 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ICOMOS)가 등재불가(not to inscribe)로 결정한 데 따른 것이다.

7월 제41차 세계유산위원회(폴란드)에서 한양도성을 세계유산으로 등재하는 것이 문화재청의 목표였다.

ICOMOS는 지난해 1월 제출된 한양도성 세계유산 등재신청서를 심사해 왔다. 최종단계인 전문가 패널 심사에서 진정성, 완전성, 보존관리계획 등은 합격점을 받았다.

그러나 세계유산인 다른 도시성벽과 비교하는 과정에서 한양도성의 탁월성이 충분히 드러나지 못했다. 세계유산 등재 기준에 따른 ‘탁월한 보편적 가치(Outstanding Universal Value)’를 전체적으로 충족하지 못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세계유산 등재를 위한 각국의 경쟁은 점점 치열해지고 있다. 2016년 10월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는 심사건수(45→35건)와 국가별 신청건수(연 2→1건)를 축소했다. ICOMOS는 패널심사를 강화하는 등 심사가 엄격해지는 추세다.

【서울=뉴시스】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