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gA.com

전체검색

무료만화

dongA.com


“‘방사능오염지역’ 동일본산 식품, 中에 대량 유통” CCTV 보도 파문

도쿄=서영아특파원

입력 2017-03-20 23:23:00 수정 2017-03-20 23:29:22

|
폰트
|
뉴스듣기
|

닫기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중국중앙(CC)TV가 수입금지 대상인 동일본산 식품들이 자국 내에서 대량 유통되고 있다고 보도해 파문이 일고 있다고 일본 마이니치신문이 20일 보도했다.

CCTV는 ‘세계 소비자 권리의 날’인 15일 방영한 소비자 고발프로그램에서 도쿄도 등을 ‘방사능오염지역’이라고 표현하면서 이들 지역의 식품이 ‘무인양품’ ‘이온’ 등 일본계 소매점 등을 통해 산지 표시를 바꿔 판매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중국은 2011년 동일본대지진 당시 후쿠시마(福島) 원전 사고를 이유로 후쿠시마, 미야기, 이바라키, 지바, 도쿄 등 10개 광역 지방자치단체의 식품 수입을 전면 금지했다.

방송이 나간 15일 밤부터 중국 전역의 슈퍼마켓과 편의점에서 일본산 식품을 철거하는 움직임이 본격화됐다. 무인양품은 16일 “보도에서 지적된 차나 과자의 원산지는 후쿠이 현과 오사카 부”라며 “판매자로 도쿄의 본사 주소를 기재했는데 CCTV가 이를 도쿄도가 원산지라고 오인한 듯하다”고 밝혔다. 이온의 중국법인도 17일 “조사를 위해 모든 상품을 철거했으나 문제가 된 즉석밥은 금지지역의 것이 아니었다”는 해명했다. 베이징과 상하이(上海) 감찰당국들조차 “수입금지 대상 산지의 상품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일본계 기업 관계자는 “중국 국영TV 보도는 일본 식품의 인기가 높아지는 가운데 소비를 중국 국내로 되돌리고 싶은 중국 정부의 의향을 강하게 느끼게 한다”고 지적했다. 앞으로 일본산 식품에 대한 감시가 강화되고 판매에도 영향을 줄 것이라는 것이다. 산케이신문은 “중국 소비자를 속이는 보도”라며 “중국산 식품의 안전 확인 쪽이 더 중요한 것 아니냐”는 비판이 중국 소비자들 사이에서 일고 있다고 보도했다.

도쿄=서영아 특파원 sya@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추천해요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댓글쓰기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국제

사회

스포츠

연예

댓글이 핫한 뉴스

오늘의 dongA.com

트위터 페이스북 마이뉴스 설정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