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우상호 “황교안, 후임 대통령 인사권을 왜 본인이 행사하나”
더보기

우상호 “황교안, 후임 대통령 인사권을 왜 본인이 행사하나”

뉴시스입력 2017-03-20 09:40수정 2017-03-20 10:0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촛불집회 주최 측 8억 모금…좋은 선례로 남겨야”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0일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방송통신위원회 후임 임명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진 데 대해 “후임 대통령이 행사해야 할 인사권을 황 대행이 앞서서 행사하는 우를 범하는 것”이라며 중단을 촉구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는 여야 원내대표 간 합의를 무효화시키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여야 원내대표는 각 정당이나 기관의 인사권은 존중하겠다고 합의했다”며 “방통위를 포함한 인사 중 대통령 권한 부분은 행사하지 말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우 원내대표는 아울러 촛불집회 주최 측의 ‘빚 1억원’ 소식에 시민들이 8억원의 후원금을 모은 것을 언급한 뒤 “자발적인 시민의 후원금을 하나의 선례로 해서, 앞으로 재벌 대기업들이 권력의 눈치를 보지 말고 의미 있는 사회공헌자금 투자에 적극 응해 달라”며 “앞으로 이런저런 단체의 ‘삥 뜯기’는 단절돼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탄핵 반대 운동에 참여했던 극우단체는 전경련, 대기업을 찾아가서 후원금을 뜯었다고 한다”며 “일종의 삥 뜯기이자 조폭”이라며 “시민 후원금과 재벌 후원금의 차이는 바로 이렇다. 결국 민주주의는 자발적 참여로 이뤄지고 성숙해진다”고 설명했다.

그는 “저는 재벌 대기업이 의미 있는 사회자금을 내는 것은 더욱 칭찬받을 일이라 생각한다”며 “권력의 입맛에 맞는 사업에 야합하는 방식의 돈거래는 뇌물 행위”라고 꼬집었다.


【서울=뉴시스】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