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고지방 다이어트 남성, 대장암 위험 높아져”
더보기

“고지방 다이어트 남성, 대장암 위험 높아져”

김호경기자 입력 2017-02-23 03:00수정 2017-02-2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서울대병원 “선종 발생률 1.7배… 여성은 섭취량 따른 발병차이 없어” 삼겹살 다이어트, 버터 다이어트 같이 탄수화물 섭취를 극단적으로 줄이는 대신 지방 섭취를 늘리는 ‘고지방 저탄수화물 다이어트’가 남성에게 대장암 위험을 높인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서울대병원 강남센터 김영선 소화기내과, 오승원 가정의학과 교수 연구팀은 대장 내시경 검사를 받은 성인 2604명의 지방 섭취량과 대장 선종 발생률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국제 학술지인 메디신(Medicine) 최근호에 게재됐다.

연구팀은 대상자를 포화지방 섭취량에 따라 5개 그룹으로 나눈 뒤 그룹 간 대장 선종 발생률을 비교했다. 대장 선종은 향후 암으로 진행될 가능성이 높은 대장 용종 조직으로 ‘대장암의 씨앗’이라고 불린다. 그 결과 포화지방 섭취량이 가장 많은 남성 그룹은 포화지방을 가장 적게 먹는 남성 그룹보다 대장 선종 발생 위험이 1.7배 높았다.

포화지방과 불포화지방 구분 없이 전체 지방 섭취량을 가지고 분석했을 때는 유의미한 결과가 나타나지 않았다. 단순 지방 섭취량의 많고 적음보다는 어떤 지방을 섭취하는지가 그만큼 중요하다는 의미다. 여성에게선 포화지방 섭취량이 많은 그룹과 적은 그룹 간 대장 선종 발생률이 별다른 차이가 없었다.

김호경 기자 kimhk@donga.com
#다이어트#고지방#대장암#남성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