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韓英 상호교류의 해… 英 최신 현대예술 한국 찾는다
더보기

韓英 상호교류의 해… 英 최신 현대예술 한국 찾는다

김동욱 기자 , 김재희 기자 입력 2017-02-21 03:00수정 2017-02-21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런던심포니 공연 시작으로 내년 3월까지 다양한 행사
양국 스타트업 한자리 만남도
‘2017-2018 한영 상호교류의 해’를 맞아 한국과 영국 예술인들의 합작 무대가 이어진다. 왼쪽부터 김혜선행사 총감독, 찰스 헤이 주한 영국대사, 캐런 브래들리 영국 문화미디어스포츠 장관, 마틴 프라이어 주한영국문화원장, 그레이엄 셰필드 영국문화원 글로벌 예술본부장, 최석규 행사 예술감독. 주한 영국문화원 제공
영국의 다양한 현대 문화예술이 한국을 찾아온다.

‘2017-2018 한영 상호교류의 해: 한국 내 영국의 해’ 행사가 20일 서울 예술의전당에서 열린 런던심포니오케스트라 공연을 시작으로 내년 3월까지 열린다. 공연, 전시, 영화, 건축, 문학, 과학 등 총 30여 개 행사가 서울, 부산, 대전, 전북 전주, 경남 통영 등 전국 각지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캐런 브래들리 영국 문화미디어스포츠 장관은 이날 서울 중구 영국대사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다양한 문화예술 장르에서 엄선한 영국 최고의 문화예술 작품을 한국에 선보인다”며 “한국과 영국 예술가의 협업을 통한 새로운 창의 활동 개발을 돕겠다”고 말했다.

영국은 2012년 중국, 브라질과 ‘상호교류의 해’를 처음 시작한 이후로 여러 국가의 예술가와 예술 지원기관의 협력을 지원하는 사업을 해오고 있다. 영국 내 한국의 해 행사는 영국에서 7월부터 내년 6월까지 열릴 예정이다.

문화예술을 ‘창의 산업’이라고 표현한 마틴 프라이어 주한 영국문화원장은 “영국에는 25만 개의 창의 산업 관련 기업들이 있고, 190만 명을 고용하고 198억 파운드(약 28조2000억 원)에 달하는 서비스를 수출하고 있다”며 “한국도 한류의 창의력과 상업적 성공, 관객 동원력으로 세계의 부러움을 사고 있다”고 밝혔다.

영국은 상호교류의 해를 맞아 영국의 현대성을 보여주는 최신 트렌드를 보여줄 계획이다. 프라이어 원장은 “19개월간의 사전조사를 통해 한국인 대부분이 영국의 문화유산에 대해 잘 알지만, 현대의 예술적 성과에 대해 잘 모른다는 것을 알게 됐다. 영국의 최신 현대 예술을 보여주도록 프로그램을 구성했다”고 말했다.

‘한국 내 영국의 해’ 주요 프로그램으로는 오페라 ‘골든드래건’(3월 경남 통영), 웨인 맥그리거의 ‘아토모스’(5월 서울 LG아트센터), 영국문화원 소장품 기획전(9월 서울시립미술관), 부산-셰필드: 인터시티 아트 프로젝트(10월 부산 영도 깡깡이예술마을) 등이 예정돼 있다.


한편 영국대사관은 현대카드와 함께 양국의 스타트업들이 상호 교류할 수 있는 자리도 마련했다. 이날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현대카드의 ‘스튜디오 블랙’에서는 스튜디오 블랙에 입주한 한국 스타트업과, 영국에서 방문한 스타트업들이 서로의 서비스를 소개하는 장이 열렸다. 스튜디오 블랙은 현대카드가 스타트업을 위해 지난달 3일 문을 연 공유 오피스다.

이날 행사에는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 브래들리 장관 등이 참석해 한국과 영국의 기술 및 문화 교류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정 부회장은 “영국은 디지털, 핀테크 분야에서 세계를 선도하는 국가 중 하나”라며 “영국의 소호 워크스 쇼어디치라는 공유 오피스가 스튜디오 블랙에도 많은 영감을 줬다”고 말했다.

김동욱 creating@donga.com·김재희 기자  
#한영 상호교류의 해#한국 내 영국의 해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