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gA.com

전체검색

무료만화

dongA.com


‘대선주자 국민면접’ 유승민 “대통령 잘못 지적한 게 배신? 그런 배신은 계속 할 것”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7-02-17 09:13:00 수정 2017-02-17 09:22:33

|
폰트
|
뉴스듣기
|

닫기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SBS ‘대선주자 국민면접‘ 캡처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이 '배신자'라는 비판에 발끈했다.

유 의원은 16일 방송된 SBS '대선주자 국민면접' 마지막 편에 출연해 '배신의 아이콘'이라는 지적에 대해 "그 단어가 저한테는 제일 아프고, 아주 오랜 시간 동안 속으로 되새김질을 많이 한 단어"라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정치하면서 한 번도 국민을 배신한 적은 없다. 대통령의 잘못을 지적하고, 할 말 한 것이 배신이라면 정치를 하는 한 계속 배신을 하겠다" 말했다.

유 의원은 안보, 위기대처 등에 대한 소신도 밝혔다. 그는 "국방위원장 포함 8년 간 국방위원회 소속으로 일하면서 북핵 문제를 심각하게 바라봤다"며 "북한은 오늘이라도 핵을 쏠 수 있다. 우리 국민들의 생명과 직결된 문제에는 한치의 실수도 타협도 있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또 자신이 유력 대선 후보들 중 유일한 경제전문가라는 점을 강조하기도 했다.

유 의원은 24년 전 김영삼 정부 시절 학자로서 발표했던 재벌 정책이 지금과 거의 같다며 "혁신에 실패하고 부실화된 재벌들은 과감히 퇴출시키고 중소기업과 벤처기업 중 혁신적인 기업에서 일자리와 성장의 힘을 찾겠다"고 밝혔다.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toystor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추천해요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댓글쓰기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국제

사회

스포츠

연예

댓글이 핫한 뉴스

오늘의 dongA.com

트위터 페이스북 마이뉴스 설정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