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안영배 전문기자의 풍수와 삶]흥망이 공존하는 도깨비 터의 진실
더보기

[안영배 전문기자의 풍수와 삶]흥망이 공존하는 도깨비 터의 진실

안영배 전문기자·풍수학 박사 입력 2017-01-18 03:00수정 2017-01-18 04:4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생기와 살기 터에서 3주간 키운 양파 재배 실험. 생기 터에서 키운 양파(왼 쪽)가 살기 터의 양파(오른쪽)보다 눈에 띄게 잘 자랐다.
안영배 전문기자 풍수학 박사
 대학에서 잘나가던 A 교수는 제자를 잘 둔 덕에 박근혜 정부의 장관직에 발탁됐다. 옛날로 치면 묘비(墓碑)에 ‘판서’라는 이름을 새길 수 있는 자리까지 올랐으니 가문의 영광이었다. 집도 서울 마포에서 강남 부촌으로 옮겼다. 그러나 공교롭게도 새집으로 이사 간 지 얼마 후 A 교수는 구치소로 붙들려갔다. 최순실 국정 농단 사건에 연루된 혐의였다.

 A 교수가 살던 마포의 아파트를 필자의 지인이 구입했다. 입주하고 나서야 A 교수가 이곳에 사는 동안 장관이 됐음을 알게 됐다고 한다. 지인은 이 아파트에 사는 것을 흡족해했다. 예전에 살던 집과는 확연한 차이를 느꼈기 때문이다. 이전 집에서는 매일 밤잠을 설쳐 피로에 지친 생활을 했는데, 새집에서는 가족 모두가 활력이 살아나 살맛이 난다고 했다. 지인은 “아파트에도 명당이란 게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필자는 A 교수의 예전 집(지인의 현재 집)과 현재 사는 집, 그리고 지인의 예전 집을 답사했다. 풍수로 평가하면 A 교수가 원래 살던 집은 공중에서 천기(天氣)가 내려와 맺힌 혈터였다. 풍수에서 천기는 권력, 명예, 건강 등 좋은 기운을 전달하는 에너지로 본다.

 그러나 A 교수가 장관이 된 뒤 이사한 강남 아파트는 수맥파가 강하게 흐르는 터에 위치해 있었다. 반면 지인은 유해한 기운이 있는 집에서 살면서 건강이 상했다가 명당으로 이사 와 천기형 기운을 누리는 경우였다.

 이처럼 터가 사람에게 영향을 준다는 것은 풍수학 고전에도 언급돼 있다. 양택(집)풍수 고전 ‘황제택경’은 “조상의 무덤이 흉해도 집터가 길하면 자손이 관록을 누리지만, 무덤만 길하고 집터가 흉하면 자손이 먹고사는 것조차 힘들다(墓凶宅吉 子孫官祿, 墓吉宅凶 子孫衣食不足)”고 말한다. 물론 좋은 기운이 있는 곳에서 살면 부귀영화가 따른다는 풍수의 속설이 과학적으로 증명되지는 않았다. 다만 터의 생기(生氣·좋은 기운)와 살기(殺氣·나쁜 기운)는 각각 사람을 포함한 생명체의 건강과 생장 등에 영향을 준다는 점은 분명하다.

 건강 관련 체험방 사업을 하면서 성공과 실패를 반복해 온 B 사장은 집에서 직접 생기와 살기를 실험해 보았다. 양파를 유리컵에서 키워 식물의 생장력과 기운의 관계를 살펴보는 실험이었다. B 사장 부부가 자는 침실은 햇빛이 잘 드는 남향 자리이나 수맥파 같은 살기가 있었고, 부엌 쪽 거실은 햇빛이 거의 들지 못해 침실보다 평균 온도가 낮았으나 생기(천기)가 형성된 곳이었다. 실험 3주일이 지난 후 B 사장은 흥분한 목소리로 “양지바른 침실에서 키운 양파보다 어둑한 거실에서 키운 양파가 눈에 띄게 더 잘 자랐다”고 알려왔다(사진). 흥망(興亡) 기운이 공존하는 집에서 사는 B 사장은 이 실험 이후로 수맥파가 없는 곳으로 잠자리를 옮겼다고 했다.

 그런데 수맥파가 흐른다고 해서 무조건 겁먹을 일이 아니다. 건강에 별 영향을 끼치지 못하는 미세한 수맥파는 무시해도 좋다. 수맥을 측정한다는 일부 수맥 감별사가 약한 수맥파만 감지돼도 공포심을 부추기며 수맥 차단 제품을 권유하는 것은 상술에 지나지 않는다.


 수맥파를 적절하게 활용하는 경우도 있다. 서울 종로구의 한 빌딩 지하 1층에 자리 잡은 3평 규모 C커피숍이 좋은 사례다. 이 커피숍은 주인이 머물며 커피를 제조하는 공간(1평)은 좋은 생기가 감돌고 있는 반면에 손님들을 위한 테이블 공간(2평)은 수맥파가 흐르고 있었다. 이 커피숍은 테이크아웃하거나 잠깐 앉았다 가는 손님이 많아 테이블 회전율이 높고 장사가 잘된다고 소문났다. 손님들이 수맥파가 흐르는 공간을 본능적으로 꺼리므로 잠시 머물다 가고, 생기가 있는 곳에서 제조한 커피는 맛 또한 뛰어나기 때문으로 해석된다.

 이 커피숍은 원래 미용실이 있었던 곳이라고 한다. 그런데 들어선 미용실마다 망해 나갔다는 게 부동산 중개업자의 말이다. 3평 공간에서 장시간 머물러야 하는 미용실은 수맥파에 쉽게 노출돼 사람들이 꺼리기 때문이 아닐까.

 B 사장의 집과 C커피숍처럼 흥망이 교차하는 곳을 이른바 ‘도깨비 터’라고 부르기도 한다. 풍수적으로 생기와 살기가 공존하는 터에서 이런 현상이 많이 발생한다. 분명한 것은 좋은 기운과 나쁜 기운이 공존하는 사업 공간에서도 기운 활용에 따라 얼마든지 성공할 수 있다는 점이다. 경기 침체와 기업 구조조정으로 적지 않은 직장인이 자영업으로 내몰리는 요즘, 터와 관련한 풍수 정보 또한 성공의 변수가 된다는 점을 염두에 두었으면 한다.
 
안영배 전문기자·풍수학 박사 ojong@donga.com
#생기 터#살기 터#수맥#풍수지리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