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소통 정치, 신뢰 사회, 양극화 해소… 대선때 응답하라”
더보기

“소통 정치, 신뢰 사회, 양극화 해소… 대선때 응답하라”

이재명기자 입력 2016-09-28 03:00수정 2016-09-29 08:2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내년 대선 시대정신은/온라인 글 30억건 빅데이터 분석] 《 ‘국민은 사회적 불신과 분열을 극복하고 평등한 사회구조와 결과에 책임지는 공정사회로의 전환을 희망한다.’ 27일 동아일보와 국가미래연구원(원장 김광두 서강대 석좌교수)이 공동으로 조사한 ‘빅데이터로 본 2017년 대선 시대정신 예측 보고서’의 핵심 내용이다. 국민이 온라인에서 가장 민감하게 반응한 핵심 이슈 가운데 무엇에 분노하고, 어떤 변화를 요구하는지 살펴본 결과다. 》
 

○ 정치, 소통과 통합

 2014년 하반기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2년간 정치 분야의 핵심 이슈를 관통하는 키워드는 분열과 갈등이었다. 2014년 하반기엔 헌법재판소의 통합진보당 해산 결정과 청와대의 비선 실세 의혹(정윤회 문건 파문),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의 선거법 위반 논란 등이 주요 이슈였다. 이어 지난해 상반기는 이완구 전 국무총리 임명 이후 검증 논란과 성완종 리스트 사건 등이 온라인을 뜨겁게 달궜다.

 지난해 하반기는 역사교과서 국정화 논란과 야권 분열, 국정원 해킹 프로그램 의혹 등이 주요 이슈였다. 올해 상반기의 핵심 이슈는 4·13총선과 테러방지법 통과, 야권의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 논란 등이었다.

관련기사

 하나같이 여야의 극한 대립을 불러온 사안이었다. 이들 이슈와 관련한 연관 키워드 중 압도적 1위는 ‘정치 분열’이었다. 부정부패, 이념갈등, 막후정치, 리더십 부재 등이 핵심 이슈에 따라붙는 단어들이었다. 국민은 이 사안들을 지켜보며 ‘민주주의의 위기’ ‘신뢰성 하락’ ‘정부 무능’ 등을 떠올렸다.

 이런 빅데이터 분석 속에서 도출된 정치 분야의 시대정신은 ‘소통과 통합’이다. 국민이 4·13총선에서 여야 한쪽의 일방적 승리 대신 여소야대, 3당 체제를 선택한 것도 지난 2년간 빅데이터 민심을 반영한다. 극한 대립을 청산하고 여야 소통 속에 국민통합의 정치를 주문한 것이다. 하지만 총선 5개월 만에 여야는 최악의 대결정치를 선보이고 있다. 내년 대선에서 또 한번 심판 심리가 크게 작용할 수 있는 대목이다.


○ 사회, 안전과 신뢰 회복

 사회 분야에선 지난 2년간 ‘세월호 참사’가 반기마다 핵심 이슈 1위였다. 304명의 무고한 생명을 앗아간 세월호 참사의 충격이 2년이 넘도록 우리 사회를 지배하고 있다는 의미다. 세월호에 대한 국민의 관심이 사그라지지 않고 있는 만큼 내년 대선에서 ‘안전’은 중요한 화두가 될 가능성이 크다.

 세월호 참사 이후 박근혜 정부는 국민안전처를 신설했지만 이번 지진 사태에서도 제 역할을 못 했다는 비판이 일고 있다. ‘국가 안전시스템의 대개조’라는 ‘안전 비전’을 제시할 수 있느냐가 대선후보 선택의 중요한 판단 기준이 될 수 있다는 얘기다.

 세월호를 제외한 반기별 핵심 이슈를 살펴보면 ‘갑(甲)질 논란’이 빠지지 않고 주요 이슈로 거론됐다. 2014년 하반기 ‘대한항공 땅콩 회항’ 사건을 시작으로 대기업이나 기득권층의 갑질 횡포가 있을 때마다 국민이 매우 민감하게 반응한 것이다. 기득권층에 대한 불신은 2015년 하반기부터 ‘헬조선(지옥 대한민국)’ 논란으로 이어졌다.

 사회 분야 핵심 이슈의 연관어는 사회 투명성 부재, 윤리의식 부족, 정책 일관성 결여 등이었다. 대선후보들이 사회 신뢰를 회복할 수 있는 방안을 제시해야 한다는 의미다.

○ 경제, 공정과 성장

 경제 분야의 핵심 이슈는 역시 양극화였다. 최근 2년간 매 반기 전월세 대란이 주요 이슈인 가운데 2014년 하반기엔 담뱃값 인상과 싱글세 논란이, 지난해 상반기엔 연말정산 세금폭탄 논란이, 지난해 하반기엔 최저임금 논란과 롯데그룹 경영권 분쟁이, 올해 상반기엔 생리대 가격 논란과 가계부채 증가, 소득불평등이 온라인 공간을 뒤흔들었다.

 경제 이슈의 주요 연관어는 △일자리 불안 △집값 상승 △사회 양극화 △재벌 특혜 등이었다. 대기업 중심의 경제구조가 서민경제를 황폐화시키고 있다는 진단 속에 사상 최악의 일자리 감소, 전월세 대란, 가계부채 증가 등으로 생존에 위협을 느끼고 있다는 얘기다. 내년 대선에서도 2012년 대선 때처럼 공정한 경쟁을 위한 ‘경제민주화’가 다시 정책 이슈로 부상할 수 있음을 예고하는 대목이다.

 그러면서도 국민은 ‘경제 안정과 성장’을 주요 키워드로 제시했다. 일자리를 늘리고, 가계소득을 높이는 경제 성장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있다는 얘기다. 현재 대선후보들은 한결같이 우리나라가 일본과 같은 장기불황에 빠지면 벗어날 방법이 없다고 입을 모은다. 국민은 ‘그렇다면 저성장을 극복할 해법은 무엇이냐’고 대선후보들에게 묻고 있는 셈이다.

 김광두 원장은 “시대정신을 반영하지 못한 정치나 행정은 존재 의미가 없다”며 “현재 거론되는 여야 대선후보들이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확인된 국민의 시대정신에 얼마나 부합하게 행동하고 말하는지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재명 기자 egija@donga.com 


#대선#시대정신#빅데이터#온라인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