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협치’ 첫발 뗐다… 靑-3당대표 회동 정례화
더보기

‘협치’ 첫발 뗐다… 靑-3당대표 회동 정례화

장택동 기자 , 차길호 기자 입력 2016-05-14 03:00수정 2016-05-1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朴대통령-여야 원내지도부 회동
여야정 민생회의-안보정보 공유… 우상호 “성과도 한계도 있었다”
靑 “이렇게 진전된 案 예상 못해”
웃으면서 시작 박근혜 대통령과 여야 3당 원내지도부가 13일 오후 청와대 회동을 시작하기에 앞서 나란히 서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88분 동안 이뤄진 이번 회동에서 박 대통령과 3당 원내지도부는 분기마다 정례적으로 만나기로 했다. 왼쪽부터 국민의당 박지원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 박 대통령,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 청와대사진기자단
앞으로 분기마다 박근혜 대통령과 여야 3당 대표가 정례적으로 만난다. 유일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여야 3당 정책위의장이 참석하는 민생경제 현안 점검회의도 열기로 했다.

박 대통령과 여야 3당 원내지도부는 13일 청와대에서 회동을 갖고 이를 포함한 6가지 내용에 의견을 모았다고 김성우 대통령홍보수석비서관이 밝혔다. 4·13총선 이후 형성된 여소야대 체제에서 박 대통령과 여야 3당이 협치(協治)를 실현하기 위한 첫발은 뗀 것으로 평가된다.

김 수석은 “안보 상황과 관련한 정보를 더 많이 공유하도록 정부가 노력하기로 했다”며 “가습기 살균제 문제는 ‘필요하다면 국회에서 여야정 협의체를 구성해 철저히 따져주기 바란다’는 박 대통령의 제안이 있었다”고 말했다.

‘임을 위한 행진곡’을 5·18민주화운동 공식 기념곡으로 지정하자는 야당의 제안에 대해 박 대통령은 “국론 분열이 생기지 않는 좋은 방안을 찾아보라고 보훈처에 지시하겠다”고 말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렇게 진전된 안이 나오리라고는 예상하지 못했다”라고 말했고,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도 “협치의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었던 청와대 회동”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야당은 일부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도 주요 현안에 대해 견해차를 좁히지 못한 점은 한계였다고 했다.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는 “성과도 있었고 한계도 있었다”며 “(세월호특별법 개정 등) 예민한 현안에 대해 (박 대통령의) 태도 변화가 없었던 점은 아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국민의당 박지원 원내대표도 “박 대통령이 ‘소통하겠다, 국회와 협력하겠다, 민의를 존중하겠다’고 강조한 것은 상당한 성과”라며 “여러 현안에 대해서는 대통령의 또 다른 견해를 알 수 있었다”고 했다.

장택동 will71@donga.com·차길호 기자


관련기사
#협치#3당대표#정례화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