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책의 향기]총을 든 아이들, 왜 그들은… ‘인간의 악함’ 고발 통해 ‘희망’ 말하다
더보기

[책의 향기]총을 든 아이들, 왜 그들은… ‘인간의 악함’ 고발 통해 ‘희망’ 말하다

김윤종기자 입력 2015-04-18 03:00수정 2015-04-1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소년병/마이클 웨셀스 지음/이상근 옮김/408쪽·1만4800원·세리’프
소말리아의 극단주의 테러 조직 ‘알샤밥’ 소속 소년병이 무장을 한 채 행군하고 있다. 올 초 발생한 김모 군(18)의 이슬람국가(IS) 가입 논란을 비롯해 세계적으로 30만 명에 육박하는 소년병의 인권 문제가 국제적 화두가 되고 있다. 아래 사진은 알카에다 소속 소년병이 사격훈련을 하는 모습. 세리’프 제공
책을 덮으니 ‘김 군’(18)이 생각났다. 한국 사회를 발칵 뒤집어 놓은 그 ‘김 군’. 그는 올 초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에 합류하기 위해 출국 후 터키 킬리스에서 사라졌다. 현재 시리아 북부 IS 훈련소에서 기본 군사훈련 등을 받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과격 무장단체들은 왜 10대 병사, 즉 ‘소년병(少年兵)’을 모집할까? 미국 컬럼비아대 심리학과 교수인 저자는 10년간의 현장조사와 아프가니스탄, 앙골라, 코소보, 시에라리온,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만난 7∼18세 소년병 400여 명의 인터뷰를 통해 ‘소년병’의 실체와 문제점을 낱낱이 파헤친다.

아프리카의 우간다 라이베리아 시에라리온 르완다, 중동의 아프가니스탄과 이라크, 남미의 콜롬비아 등에서 전 세계적으로 소년병은 30만 명이 넘는다. 반정부 무장단체뿐 아니라 정부군마저 청소년을 병사로 활용한다. 소년병은 연약해 보이지만 성인 용병보다 강력한 부분이 있기 때문이다. 전투가 자신의 유일한 생계라고 생각해 무장단체를 이탈하지 않는다. 전쟁이 끝나도 생계 유지를 위해 국경을 넘어 다른 무장단체에 들어감으로써 ‘병기’로서의 삶을 이어간다.

무장단체 지휘관들은 아예 “소년병은 적군에게 어린아이를 죽여야 한다는 죄책감을 주며, 전의 상실을 유발하는 ‘충격가치(shock value)’가 월등하다”고 말한다. 서부 아프리카의 경우 꼬마를 발가벗겨 소대 앞에 앞장세워 전투를 벌일 정도. 더구나 소년들은 성인보다 겁이 없고 죄책감이 덜하다. 전 세계 소년병 평균 나이는 12세 이하다.

소년병이 30만 명에 육박하는 원인은 과격 무장단체 탓만은 아니라고 이 책은 강조한다. 이 나라들의 열악한 사회 구조 탓에 소년병 중 상당수는 스스로 병사 되기를 선택한다는 것.

“게릴라들이 우유, 닭, 바나나 등 내게 필요한 것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정말 나는 가난했기 때문에 그들을 따라갔어요. 그들은 내 가족 같았어요.”(콜롬비아 인민혁명군 소년병)

시에라리온 반군단체(RUF)에 소속된 10대 병사는 “사람들 앞에서 연설하고, 조직을 지휘하고, 무기를 다루고… 가족이 가르쳐주지 않은 것을 RUF에서 배웠다”고 말했다. 탈레반에 가담한 파키스탄 소년은 “어깨에 소총을 메고 순찰을 하면 내가 큰 인물이 된 것 같다”고 자랑한다.


하지만 소년병의 실상은 처참하다. 매일 폭행과 죽음을 경험한다. 저자가 만난 한 소년병은 지휘관의 명령에 따라 가족을 자신의 손으로 죽였다. 라이베리아의 16세 소년병은 지휘관이 정부군 포로를 잡아 자신의 눈앞에서 코, 귀, 성기를 잘랐다고 고백했다. 포로가 됐을 경우에 대한 공포심을 심어줘 무장단체에 머무르는 것이 최선이라는 생각을 각인시키기 위해서다.

더 심각한 것은 ‘소녀병(少女兵)’. 1990년대부터 2000년대까지 38개 국가에서 소녀가 전투병력으로 활용됐다. 콜롬비아 인민혁명군 신병의 25%, 시에라리온 무장단체 전체 병력의 10%가량이 소녀였다. 전체 소년병 중 40%가량이 소녀병이라는 주장도 있다. 저자는 소녀병이 소년병처럼 착취당할 뿐 아니라 무장단체 내에서 수시로 강간을 당하는 등 성폭행의 희생자가 된다고 비판한다. 소녀병이 성폭행을 당해 자녀를 낳으면 그 아이는 자라서 다시 소년병으로 활용되는 악순환이 이어진다.

이 책의 장점은 참혹한 실상만을 다루는 데 그치지 않았다는 점이다. 책의 후반부는 어떻게 이들을 회복시켜 사회에 복귀시킬지 탐구한다. 엘살바도르, 라이베리아 등에서 행해진 ‘DDR’ 즉, 무기를 반납하는 ‘무장해제(Disarmaments)’, 군복을 벗고 민간인으로 복귀하는 ‘동원해제(Demobilization)’, 민간에 복귀해 정착하는 ‘재통합(Reintegration)’ 프로그램 성공 사례를 세밀히 소개한다.

소년병의 생생한 인터뷰를 읽다 보면 ‘인간의 악함’에 치가 떨린다. 또 지옥에 다녀온 아이들을 어떻게든 원상 복귀시키고 행복을 주려는 ‘선인’들의 노력에서 희망도 보게 된다. ‘김 군이 이 책을 먼저 읽었더라면’이란 생각을 지울 수 없다.

김윤종 기자 zozo@donga.com
#소년병#무장단체#게릴라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