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유병언 기부받은 루브르, 책임론 불거질것”
더보기

“유병언 기부받은 루브르, 책임론 불거질것”

동아일보입력 2014-06-12 03:00수정 2014-06-12 15: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佛르몽드 ‘서울의 공공의 적, 파리에선 박물관 후원자’ 비판 기사 세월호의 실소유주인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의 거액 기부금에 자존심을 팔아넘겼던 프랑스 문화계에 자성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터져 나오고 있다.

프랑스의 유력 일간지인 르몽드는 11일 ‘서울에선 공공의 적, 파리에선 박물관 후원자’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아해’라는 이름으로 활동하는 아마추어 사진작가인 유 씨를 널리 알리게 만든 계기인 루브르, 베르사유 궁전 전시는 그가 많은 돈을 기부했기 때문”이라고 보도했다. 르몽드는 유 씨가 2012년 루브르 박물관에 110만 유로(약 16억 원), 2013년 베르사유 궁전에 ‘물의 극장(Th´eatre d'eau)’ 보수공사 후원 등 명목으로 500만 유로(약 68억 원)를 기부했다고 밝혔다.

이러한 기부의 대가로 현재 프랑스 파리 루브르 박물관 내 ‘고대 그리스 로마 전시관’ 5번 방 입구 대리석 벽에는 ‘아해(AHAE)’라는 이름이 ‘그랑 메센(Grand m´ec´ene)’ 중 하나로 황금색 명판에 새겨져 있다. 베르사유궁 인터넷 사이트에도 후원자 명단에 ‘아해’ 이름이 올라 있다고 프랑스 박물관 전문 인터넷 매체인 ‘모두를 위한 루브르(Louvre pour tous)’가 보도했다.

르몽드는 “2013년 청해진해운이 선원 안전교육 분야에 쓴 금액은 놀랍게도 불과 500유로(약 68만 원)에 불과했다”고 지적했다. 또 “최근 인터폴을 통해 파리에서 체포된 유 씨의 딸 섬나 씨(47)는 2004∼13년 가족이 운영하는 그룹 회사의 금고에서 600만 유로를 횡령했으며 남동생과 함께 부친의 작품을 알리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고 전했다.

르몽드는 “루브르 박물관 윤리헌장에 ‘후원자의 활동이 합법적인지 의심이 들거나 합법적인 납세 의무를 다하지 않은 것으로 의심되면 후원자의 기부를 거절할 수 있다’고 명시돼 있다”고 지적했다.

이를 근거로 르몽드는 “만일 유 씨 일가의 후원금이 회사 공금 횡령이나 세금 포탈 자금을 세탁하기 위한 것으로 밝혀진다면 프랑스를 대표하는 이 박물관들의 이미지가 타격을 입고 더 나아가 책임 문제가 제기될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모두를 위한 루브르’(Louvre pour tous)의 베르나르 아쉬케노프 기자는 동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프랑스 문화계가 세월호 사건 이후에도 자존심 때문에 ‘아해’를 옹호하고 찬사를 보내는 것은 부끄러운 일”이라며 “루브르 박물관 내 대리석 명판이나 베르사유궁 인터넷 홈페이지에 내걸린 ‘아해’의 이름을 철거하라는 프랑스 국민의 요구가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한편 프랑스 파리 항소법원은 11일 섬나 씨의 변호사가 신청한 보석 신청을 기각했다. 담당 판사는 “유섬나의 남동생인 유혁기가 프랑스에 있다가 사라져 어디에 있는지 모르는 상황”이라며 “보석이 허락되면 유섬나가 프랑스에 계속 머물 것인지 알 수 없다”고 기각 사유를 밝혔다.

파리=전승훈 특파원 raphy@donga.com
#루브르#프랑스#르몽드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