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日 의원-지자체, 도쿄 한복판서 “독도는 일본땅”
더보기

日 의원-지자체, 도쿄 한복판서 “독도는 일본땅”

동아일보입력 2014-06-06 03:00수정 2014-06-0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아베, 극우행사에 차관급 파견… 한국 정부, 日공사 불러 강력 항의
5일 ‘다케시마 문제의 조기 해결을 요구하는 도쿄집회’에서 일본 정부를 대표해 참석한 고토다 마사즈미 내각부 부대신은 축사를 통해 독도가 일본 영토라고 강변하면서도 ‘한일관계 발전’ 같은 표현을 섞어가며 발언 수위를 조절했다. 도쿄=박형준 특파원 lovesong@donga.com
일본 국회의원 30여 명과 지방자치단체가 5일 도쿄(東京) 한복판에서 “다케시마(竹島·독도의 일본식 명칭)는 일본 땅”이라고 주장하고 나섰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도 차관급 인사를 파견해 행사에 힘을 보탰다.

이날 오전 11시 도쿄 지요다(千代田) 구 나가타(永田) 정에 위치한 헌정기념관 1층 강당 단상 뒤에 ‘다케시마 문제의 조기 해결을 요구하는 도쿄집회’라는 현수막이 붙어 있었다. 이날 집회는 초당파 의원 단체인 ‘일본의 영토를 지키기 위해 행동하는 의원연맹’과 시마네 현 인사들이 만든 ‘다케시마·북방영토 반환요구 운동 시마네 현민회의’가 공동으로 열었다.

차관급 정부 인사인 고토다 마사즈미(後藤田正純) 내각부 부(副)대신이 가장 먼저 축사를 했다. 그는 “국민의 생명 재산 영토 영공 영해를 단호히 지킨다는 기조 아래 우리 영토인 다케시마 문제를 국민 전체의 힘을 모아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극우 성향 야당인 일본유신회의 사쿠라우치 후미키(櫻內文城) 의원도 “일본 정부가 크림반도를 병합한 러시아에 제재를 가하고 있다. 그런데 다케시마가 일본 고유 영토라면 왜 (한국에) 제재를 생각하지 않느냐”고 주장했다. 객석에선 “옳소”라는 맞장구와 함께 박수가 터져 나왔다. 의원연맹 회장인 야마타니 에리코(山谷えり子) 의원은 “다케시마를 돌려받지 않으면 전후 체제는 끝났다고 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일본인들의 민족감정을 자극하는 정치인도 있었다. 야당인 신당대지의 스즈키 다카코(鈴木貴子) 의원은 “천황(일왕)이 임명한 부대신이 참석했고 대부분 정당에서 참석자가 왔는데 사민당, 공산당만 안 왔다. 오늘 안 온 정당은 꼭 기억해 달라”고 외쳤다. 참석자들은 △2월 22일인 ‘다케시마의 날’을 각의(국무회의)에서 결정하고 총력 체제로 문제 해결을 할 것 △정부 주최로 ‘다케시마의 날’ 행사를 열 것 △국제사법재판소(ICJ)에 제소할 것 등을 요구했다.

한국 외교부는 5일 대변인 논평을 내고 “한국 고유의 영토에 대한 허황된 주장을 계속하고 있다. 즉각 중단하라”고 강력 항의했다. 외교부는 미치가미 히사시(道上尙史)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를 불러 이런 뜻을 전했다.

도쿄=박형준 특파원 lovesong@donga.com   
조숭호 기자 shcho@donga.com
주요기사




#일본#독도#아베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